본문으로 바로가기
56074214 0362019110556074214 06 0603001 6.0.20-RELEASE 36 한국일보 1488886 false true false false 1572937500000 1572937679000 popular

현아♥던, 공개열애 2년차의 책임감 “사랑 주는 법 배워가는 중”

글자크기
한국일보

현아와 던이 각자 화려한 무대를 펼치고 있다. 추진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현아와 던(DAWN)이 공개열애 이후 받은 여러 시선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현아와 던은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합동 컴백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공개열애 이후 첫 공식석상인 만큼, 두 사람은 공개열애에 대한 생각을 솔직히 이야기했다.

이날 현아는 "저희의 공개열애를 두고 '너무 솔직하지 않냐'고 걱정하는 목소리가 많더라. 그래도 저희가 결정한 순간부터는 책임을 지고 감수해야 하는 부분이 많다고 생각한다. 당시에는 팬 분들에게 거짓말을 계속 한다는 게 무서웠다"고 털어놨다.

이어 현아는 "당시 던과 같이 얘기를 나누면서 던이 '우리가 선택한 것에 대해 감수해야 할 건 감사하자'고 말해준 게 고맙고 미안했다"고도 언급했다.

또한 현아는 "저는 아주 어릴 때부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오래 사랑받다보니 앞으로도 더 많은 사랑을 주고 싶고, 요즘은 사랑을 주는 법을 터득해가는 과정 중 하나"라며 "SNS로 활발한 소통을 하는 것도 팬 분들에게 우리가 연결돼있다는 느낌을 드리고 싶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던은 "그런(공개열애를 알리는) 선택을 했던 건 '거짓말을 하면 더 큰 상처를 드릴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상처 받은 분들에게 정말 미안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이런 선택에 따르는 책임감을 진중하게 생각하고 있다. 책임 만큼 제 뼈가 부러질 때까지 열심히 해서 보여드리는 게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현아와 던은 이날 오후 6시 각자의 새 디지털 싱글 '플라워 샤워'와 '머니'를 발매한다. 두 사람이 가수로 컴백하는 건 지난해 하반기에 공개열애를 시작한 이후 처음이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