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070464 1082019110556070464 06 0602001 6.0.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1488886 false true false false 1572932132000 1572932365000 related

'우다사' 박은혜→박연수, 이혼 후 심경고백...진정성 통할까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하선영 인턴기자]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가 티저 영상을 처음 공개하며 베일을 벗었다.

오는 13일 첫 방송되는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는 연예계 발칙한 언니들의 삶과 사랑을 그려내는 여성 라이프, 리얼리티 프로그램. 톱모델 박영선, 배우 박은혜, 방송인 김경란, 배우 박연수, 가수 호란이 출연을 확정지었으며, 이들의 '남사친'으로 신동엽, 배우 이규한이 함께 한다.

이들은 향후, 일주일에 한번 열리는 ' 우다사 하우스'에 모여 1박2일 동안 함께 생활하고 각자 지내온 일상을 공유한다. 나아가 새로운 사랑 찾기를 응원해주며 인생 2막을 펼쳐나간다. 특히 신동엽과 이규한은 '우다사 하우스' 공식 '남자 메이트'이자 '남사친' 같은 존재로 다섯 여성들의 고민을 들어주고 새로운 사랑 찾기를 응원해주는 든든한 지원군이 될 전망이다.

이에 제작진은 최근 '우다사 하우스'에 입주할 여성 출연자들과 사전 인터뷰를 진행했다. 또 이를 바탕으로 만든 첫 번째 티저 영상도 공개했다.

티저 영상은 '아무것도 모르면서'라는 자막과 함께 시작된다. 박영선, 박은혜, 호란, 박연수가 차례로 등장해 쉽게 꺼내 보이지 못했던 가슴 속 깊은 이야기를 들려준다. '이혼'이라는 아픔을 통해 겪은 상처와 현재의 솔직한 마음을 털어놓는 것.

박영선은 "일단 내가 살아야 했다. 죽을 것만 같았다"라고 말한다. 호란은 "(이혼 후) 내 정체성과 자존감이 점점 부스러져갔다"고 떠올린다. 박은혜는 "이제는 누군가 옆에 있으면 좋겠다"라고, 박연수는 "나쁜 말 도는 게 싫어서 애초에 (이성친구와의 만남을) 내려놓았지만, 단 한번뿐인 인생에 있어서 사랑은 중요한 게 아닐까"라고 고백한다.

과연 이들이 프로그램 이름처럼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 대한 답을 찾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는 오는 13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MBN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