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062036 0012019110556062036 04 0402002 6.0.17-RELEASE 1 경향신문 53046500

시진핑, 캐리 람과 상하이 깜짝 회동…홍콩 사태 칼날 빼드나

글자크기
경향신문

4일밤 상하이에서 전격 회동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오른쪽)과 캐리 람(林鄭月娥) 홍콩 행정장관이 악수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신화통신·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4일 밤 캐리 람(林鄭月娥) 홍콩 행정장관과 전격 회동했다.

5일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에 따르면 제2회 국제수입박람회 개막식 참석 차 상하이에 방문 중인 시 주석은 전날 밤 캐리 람 장관을 만나 홍콩 시위 사태 등 최근 정세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 지난 6월 초 홍콩에서 ‘범죄인 인도 조례(송환법)’ 반대 시위가 본격화된 뒤 시 주석과 람 장관의 공식 회동은 처음이다.

시 주석은 캐리 람 장관에게 “홍콩의 ‘송환법’ 풍파가 5개월째 지속하고 있다”면서 “람 장관은 특구 정부를 이끌고 직무를 신중하게 이행하고 있으며 상황 안정과 사회 분위기 개선 노력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중앙 정부는 람 장광에 대해 높은 신뢰를 가지고 있다”고 밝히고 람 장관과 홍콩 특구 행정부 업무에 대해서도 높이 평가했다.

시 주석의 이 같은 발언은 람 장관에 대한 재신임을 천명하고 일각에서 재기된 경질설을 불식시키려는 의도로 보인다. 람 장관은 6일에는 베이징에서 중국 최고 지도부인 정치국 상무위원 중 한 명인 한정(韓正) 부총리와도 만날 예정이다. 잇따른 중국 최고 지도부와 만남을 통해 람 장관에 대한 지지를 대외적으로 보여주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홍콩매체인 홍콩01도 5일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중앙정부는 6개월 내에 캐리 람 행정장관을 교체할 의사가 없다”면서 “한정 상무위원이 람 장관과의 회동으로 교체설을 잠재울 것”이라고 보도했다.

시 주석은 람 장관과 만난 자리에서 향후 홍콩 시위 사태에 대한 강경 대응을 시사하는 발언도 내놨다.

시 주석은 이날 “폭력과 혼란을 제압하고, 질서를 회복하는 것은 여전히 홍콩이 당면한 중요한 임무”라며 “법에 따라 폭력 행위를 진압하고, 처벌하는 것은 홍콩의 광범위한 민중의 복지를 수호하는 것이니 절대 흔들림 없이 견지해야 한다”고 했다. 람 장관에 대한 강력한 지지로 힘을 실어주고 홍콩 시위 사태에 대한 강한 대응을 주문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지난달 31일 폐막한 19기 공산당 중앙위원회 4차 전체회의(4중전회)에서 중국은 홍콩 통제권 강화 방침을 밝혔다. 4중전회가 끝난 직후 기자회견에서 “헌법과 기본법에 따라 특별행정구에 전면적 통제권을 행사하는 제도를 완비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중국 중앙정부가 홍콩 시위 사태에 한층 더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4중전회 후 첫 주말 시위인 지난 2일 홍콩 경찰은 하루 동안 200명이 넘는 시위대를 체포했고, 3일에도 시위가 예고된 장소를 봉쇄해 사전 차단에 나서는 등 강도 높게 대응했다.

이 가운데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는 홍콩 공무원에 대한 강한 대응을 주문했다.

인민일보는 2일 사설에서 “‘검은 테러’를 암묵적으로 인정하거나 공모해서 지지를 보내는 홍콩 공무원들에게는 오직 직업과 미래를 잃는 길만이 존재할 것”이라고 했다. 시위에 참여했다가 체포된 한 홍콩 공무원을 예로 들면서 시위대를 지지하는 공무원들은 “폭도들과 함께 불타오를 것”이라는 표현까지 했다. 중국 정부가 4중전회 직후 기자회견에서 “특구 행정장관과 주요 관원에 대한 임면 체제를 개선할 것”이라고 밝힌 점으로 볼 때 홍콩 공무원에 대한 대대적인 정리에 나설 수도 있다.

친중 언론인 동방일보가 4일 ‘긴급법’의 확대 적용을 촉구한 점도 눈에 띈다.

동방일보는 “폭도들이 무법 행위를 통해 홍콩을 파괴하고 있지만, 홍콩 정부는 이에 강력하게 대처하지 못하고 있다”며 “홍콩 정부는 긴급법을 확대 적용해 시위 사태를 강력하게 진압해야 한다”고 촉구해 긴급법을 통한 강경 진압 가능성도 제기된다.

베이징|박은경 특파원 yama@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