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66545 0032019102655866545 02 0206001 6.0.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72088444000 1572088460000 related

이인영, 법인분할 갈등 현대중공업 노조와 만나 현안 청취

글자크기
연합뉴스

이인영 원내대표, 울산시당 방문해 특강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6일 오후 울산시 남구 민주당 울산시당을 찾아 당원들을 상대로 특강을 하고 있다. 2019.10.26 yongtae@yna.co.kr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26일 법인분할(물적분할) 주주총회 이후 회사와 갈등 관계인 현대중공업 노조와 만나 현안을 들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울산 롯데시티호텔에서 박근태 현대중공업 노조 지부장 등 노조 대표와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서 노조는 기업 법인분할·합병 시 노동자 권익보호법 마련, 노동탄압 악용 소지가 있는 손해배상소송과 가압류 문제 해결, 조선업 하청 고용 구조개선과 하청 노동자 노동기본권 보장 등을 요청했다.

이 원내대표는 현대중공업 법인분할과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둘러싼 논란 등을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련 부처와 논의해보겠다는 취지로 답변했다고 노조는 밝혔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회사 법인분할에 반대해 5월 31일 주총장을 봉쇄했고, 이후 사측이 주총장을 변경해 안건을 승인하자, 무효를 주장하며 소송을 진행 중이다.

회사는 노조가 주총장을 봉쇄하고 생산을 방해한 책임을 물어 수십억원대 손해배상소송을 제기했다.

이 원내대표는 노조 간담회에 앞서 울산시당을 방문해 지역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당원들을 대상으로 특강을 했다.

그는 강연에서 "적대 정치를 반복하면 많은 희생이 따르고, 국민에게 정치가 부정적 평가를 받게 된다"며 "이런 상황을 끝내려면 혁신을 통해 공존하는 정치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혁신하려면 진보는 유연해져야 하고, 보수는 합리적이어야 한다"는 취지로 발언했다.

cant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