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08593 0682019102455808593 01 0101001 6.0.16-HOTFIX 68 동아일보 54455239 related

한국·바른미래 “정경심 교수 구속 당연해…이젠 조국 차례”

글자크기
동아일보

사진=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24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54)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57)에 대한 법원의 구속영장 발부는 당연한 결과라고 밝혔다.

제1야당인 한국당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법원이 오늘(24일) 조국 부인 정경심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며 “입시비리와 불법 사모펀드로 대한민국 공정과 경제 질서를 무너뜨린 범죄의 중대성, 컴퓨터 하드디스크 은닉 등 명백한 증거인멸 시도 등을 고려하면 구속 수사는 너무나 당연하다”고 밝혔다.

이어 “조국 5촌 조카 조범동에 이은 정경심에 대한 구속은 조국 일가의 불법 의혹이 단순한 의혹 수준이 아니라는 것을 의미한다”며 “이제 국민 앞에서 ‘아무것도 모른다’ 했던 조국의 거짓말과 국민 기만의 민낯을 밝히기 위해, ‘조국 가족 범죄단’의 주요 공범인 조국에 대한 수사가 이루어질 차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대통령까지 나서서 비호한 ‘살아있는 권력 조국 가족’에 대한 엄정한 수사로 ‘법 앞의 평등’이 살아 있음을 보여주기 바란다”며 “대한민국의 공정과 법치를 다시 세운다는 각오로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여 진실을 밝히는데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바른미래당도 같은 날 논평을 내 “‘부정덩어리의 극치’, 조국 부인 정경심 씨에 대해 구속이 이뤄진 것”이라며 “정의의 여신도 박수 칠, 당연한 결과”라고 했다.

김정화 대변인은 “18명의 초호화 변호인단도, 공정과 평등을 위해 ‘두 눈을 안대’로 가린 정의의 여신상 앞에 무너졌다. 사모펀드 및 자녀 입시 비리의 정점에 있는 정경심. 차고 넘치는 혐의 속에서도, 완강히 부인하며 증거인멸을 시도하려했던 파렴치범 정경심”이라며 “조국 일가 위선의, 중심에 서 있었던 당사자로 신병 확보는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조국”이라며 “검찰은 정 씨에 대한 구속을 계기로, 조국 일가의 비리를 입증하는데 수사력을 집중하는 한편, 조국 전 장관에 대한 수사도 본격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조국에 대한 ‘특별 배려’는 있을 수 없다”며 “조 전 장관이 부인의 혐의에 ‘공범’으로 의심받고 있고, 본인을 둘러싼 의혹도 많기에 수사의 초점은 이제 '의혹덩어리 조국’에 맞춰야 한다. 아직 갈 길이 멀다”고 밝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