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08360 0772019102455808360 06 0601001 6.0.16-HOTFIX 77 텐아시아 40552661 related

‘82년생 김지영’ 개봉 첫날 13만·박스오피스 1위...예매율 50% 육박

글자크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영화 ‘82년생 김지영’ 포스터.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82년생 김지영’은 지난 23일 하루 동안 13만8950명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개봉 전 시사회를 통해 동원한 관객까지 14만9321명이 영화를 봤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이는 베스트셀러 소설을 원작으로 정유미, 공유의 뜨거운 열연으로 호평을 이끈 ‘도가니'(개봉 첫날 13만6094명, 최종 466만2926명)와 폭넓은 세대의 지지로 장기 흥행 열풍을 이어간 10월 개봉 흥행작 ‘보헤미안 랩소디'(개봉 첫날 11만477명, 최종 994만8386명)의 오프닝 스코어를 모두 넘어선 기록이다.

‘말레피센트2’는 한 계단 내려가 2위를 차지했다. 일일 관객 수는 4만2685명, 누적 관객수는 75만9820명을 기록했다.

‘조커’도 3위로 순위가 내려갔다. 하루 동안 3만9233명을 불러모았으며 누적 관객 수는 468만1593명이다.

‘가장 보통의 연애’는 하루 동안 2만5538명을 동원해 4위를 차지했다. 이날까지 총 263만9061명이 영화를 봤다.

이날 개봉한 ‘람보: 라스트 워’는 일일 관객 수 1만3011명을 기록해 5위에 진입했다. 누적 관객 수는 1만4319명이다.

이어 ‘퍼펙트맨’ ‘두번할까요’ ‘날씨의 아이’ ‘더 킹: 헨리 5세’ ‘경계선’ 등이 10위 안에 들었다.

실시간 예매율은 24일 오전 8시 기준 ‘82년생 김지영’이 47.9%로 1위를 달리고 있다. 2위는 ‘말레피센트2’(12.0%), 3위는 ‘조커’(7.4%)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