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07486 0372019102455807486 06 0602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어게인TV] '살림남' 김승현, 딸 수빈에게 결혼 허락받아→ 수빈, 父위해 연애조언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헤럴드POP=나예진 기자]김승현이 수빈이와 바다를 찾았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에서는 딸 수빈이의 속마음을 조심스레 묻는 김승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승현은 제주 바다에서 딸 수빈이와 함께 오붓한 시간을 보냈다. 김승현이 둘만의 시간을 마련한 것은 결혼에 대해 딸 수빈이의 진심을 알기 위함이었다고. 김승현은 “최근 여자친구의 부모님과 상견례를 마쳤다. 혹시 수빈이가 서운한 감정이 들까봐 속마음을 알고 싶었다”고 인터뷰에서 걱정을 밝혔다.

눈치를 살피던 김승현은 수빈이의 남자친구에 대해 물으며 어렵게 입을 뗐다. “아빠가 여자친구 만나는 거 어떻게 생각해?”라는 물음에 수빈이는 “만나면 만나는 거지. 뭘 어덯게 생각해”라고 태연하게 대답했다. 이후 김승현은 수빈이가 상견례 자리에 참석하지 않은 이유를 물었다. 수빈이는 “어른들끼리 얘기할 곳에서 내가 가서 얘기할 거리가 없잖아”라고 말했지만, 인터뷰에서는 “상견례에는 일반적으로 저 같은 자녀는 없지 않냐. 괜히 갔다가 어색하고 부담스러우실까봐 핑계 댔었다. 그 자리에 제가 있는 게 이상한 것 같았다”라고 속내를 전했다.

이후 수빈이는 김승현에게 “연락 문제로 말이 많으시다던데”라고 장난쳤다. 김승현은 실제로 여자친구에게 연락 문제로 지적을 받았다고 인정했고, 수빈이는 “배우자로 함께 하는 거잖아. 잘 해드려. 욱하는 거 티내지 말고”라고 의젓하게 조언했다. 진심으로 행복을 빌어주는 수빈이에게 김승현은 고마움을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