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07416 1082019102455807416 06 0602001 6.0.16-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청일전자 미쓰리' 김응수, 회사 복귀→이혜리 사장으로 '인정' [전일야화]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청일전자 미쓰리' 김응수가 이혜리를 사장으로 인정했다.

23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9화에서는 청일전자로 돌아온 사장 오만복(김응수 분)과 한차례 위기를 넘긴 청일전자 직원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박도준(차서원)은 TM전자로부터 "청일전자와의 관계를 정리하라"라는 지시를 받았다. 이에 청일전자 직원들을 찾아가 "저희 TM전자에서는 청일전자와 더 이상 협력 관계가 어렵다고 판단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송영훈(이화룡)은 분노하며 "결국 이렇게 죽일 거였으면서 계속 희망고문했냐"라고 소리쳤다.

한편 오만복은 아들 오필립(김도연)의 명의로 옮긴 집을 팔기로 결심했다. 이후 협력사 사장들을 만나 "나는 TM전자에서 벗어나 우리끼리 일해보고 싶었다. TM에서 우리 회사 앞길 막지만 않았어도 이렇게는 안됐을 것"이라고 진심을 털어놨다. 이어 "늦어서 미안하다 진작에 갚아야 할 돈인데"라며 그동안 전해주지 못했던 돈을 건넸다.

또 오만복은 청일전자에 대출 조기 상환을 요구한 은행 지점장을 만났다. 과거 접대했던 내용들을 내밀며 조기 상환 문제를 해결해달라고 부탁했고, 이에 청일전자의 공장 압류가 풀렸다.

엑스포츠뉴스


오만복은 청일전자로 돌아가 압류 해지 통지서를 전했다. 또 이선심에게 돈 2억을 건네며 "이걸로 직원들 월급 나눠주고 급한 돈을 써라"라고 말했다.

오만복이 집이 없다는 소식을 들은 정할머니(박혜진)는 청일전자 휴게실 방을 청소했다. 이선심은 오만복을 찾아가 "사장님 혼자 그동안 힘들고 외로우셨겠다"라고 진심을 전하며 청일전자로 돌아오라고 설득했다. 이에 마음이 움직인 오만복은 휴게실에 들어와 잠을 자는 모습을 보였다.

이선심은 박도준에게도 "오만복 사장님이 돌아왔다"라고 소식을 전했다. 이에 박도준은 오만복을 찾아가 "TM전자와 정리할 사항들이 있다"라며 대화를 요청했다. 그러나 오만복은 "나는 우리 회사 대표도 아니고 뭣도 아니니까 회사는 미쓰리랑 얘기해라. 우리 회사 사장은 미쓰리니까"라고 말하며 미소를 지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