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05841 0512019102455805841 06 0602001 6.0.17-RELEASE 51 뉴스1 0 related

'라스' 한보름 "내후년 결혼할 것"…엉뚱 매력 발산(종합)

글자크기
뉴스1

MBC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연기자 한보름이 엉뚱한 매력을 발산했다.

한보름은 23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게스트로 등장, 독특한 매력을 선보이며 주목받았다.

이날 한보름은 토크쇼만 나오면 떨린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정글의 법칙'이나 고생하는 프로그램에 가면 안 떨리는데, 토크쇼 예능만 나오면 너무 떨리더라"며 "'해투'에 나갔을 때 이명이 들렸다. 박명수 선배님이 말 하라고 툭 쳤을 때 정신이 들었다. 오늘 제가 멍 때리면 한 대 쳐 달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보름은 안영미의 '19금' 토크와 '짤'을 매우 좋아한다고. 그는 "엄현경, 최윤영 등 친한 배우들이 모여 있는 단톡방이 있다. 모두 19금 토크를 굉장히 좋아한다. 항상 안영미 짤들을 보낸다"며 열혈팬임을 고백했다.

한보름은 "수입에 따라 취미가 달라진다"고 밝혀 궁금증을 유발했다. "사람을 잘 안 가린다"는 그는 롱보드 모임에 가서 저렴하게 강습을 받고, 모르는 사람들과 스킨스쿠버 투어도 다녀 왔다고.

한보름이 "최근에는 프리다이빙을 한다"고 설명하자, 김구라는 "좋은 만남은 없냐"고 물었다. 이에 한보름은 "사람들이 저한테 말을 잘 안 건다. 고민이 그거다. 친구들은 금방 친해지는데 왜 나한테는 안 알려주지 싶다"고 대답했다.

특히 한보름은 내후년 결혼을 언급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신점을 보러 갔는데 내년 여름 만나는 분과 내후년에 결혼한다고 하더라"고 설명해 웃음을 샀다.

이어 "원래 이런 걸 정말 안 믿는다. 우연히 현경 언니가 보러 간다고 해서 따라갔는데, 결혼 언제 하는지만 알려달라고, 남자친구 언제 생기냐고 물어봤다. 다음날 타로점에서도 똑같은 시기를 말하더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진지한 표정으로 "어디를 갈 때마다 '내 남편인가?' 싶다"고 해 폭소를 선사했다. 까도 까도 나오는 엉뚱 매력에 김구라는 "1회 나오는 걸로는 안 되겠네"라며 웃었다.

한편 이날 ' 라디오스타'에는 한보름 외에도 산악인 엄홍길, 개그맨 이봉원, 작가 허지웅이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