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05654 0022019102455805654 02 0201001 6.0.16-HOTFIX 2 중앙일보 0 related

여가부 차관 “윤지오 숙박비 15만원, 내가 기부해 지원”

글자크기

김 차관 “익명의 기부금” 주장하다

예산지원 논란 일자 뒤늦게 털어놔

여성가족부가 산하기관인 한국여성인권진흥원에 배우 윤지오(32)씨를 위한 숙박비·렌트카 등을 지원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은 23일 서울정부청사에서 열린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러한 사실이 담긴 여가부 공문을 공개했다. 김 의원이 공개한 공문 내용을 보면 여가부는 지난 3월 12일 ‘과거사 진상조사 관련 참고인 지원 협조사항 안’이라는 제목의 공문을 진흥원에 발송했다.

윤씨는 지난 3월 자신이 고(故) 장자연씨 사망 사건 증언자라고 주장했다. 그는 “생명의 위협을 당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후원금을 모금하고 책을 펴내는 등 활동을 이어가다가 지난 4월 캐나다로 출국했다. 이후 거짓말 의혹이 일었다.

공문에는 윤씨에게 안전한 숙소, 이동수단 등을 지원하라는 지시가 담겼다. 지원 기간은 3월12~29일, 숙박비 96만8000원과 중대형 승용차 임차료 35~60만원 등 총 156만8000원의 예산이 책정됐다.

이에 대해 여가부는 “실제 윤씨에게 4일간 숙박비 15만8400원만 지원됐고, 여가부 예산이 아닌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의 기부금을 사용했다”라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현행법상 성폭력 피해자와 피해자의 가족구성원에 대한 지원근거만 있다. 무슨 근거로 윤씨를 지원했느냐”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희경 여가부 차관은 “(익명의)기부금을 받았고, 이를 진흥원에 전달해 지원했다”라고 설명했다. 이후 여가부가 무단으로 예산을 활용해 윤씨를 지원한게 아니냐는 논란이 일자 김 차관은 “당시 윤지오 씨에게 15만8400원을 기부한 사람은 나”라고 털어놨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