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05007 0512019102355805007 05 0507001 6.0.17-RELEASE 51 뉴스1 0

장정석 감독, 2연속 끝내기 패배에 "내가 투수 교체 잘못했다"

글자크기
뉴스1

장정석 키움 히어로즈 감독이 23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한국시리즈 2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 앞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10.23/뉴스 © News1 박세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장정석 키움 히어로즈 감독이 2경기 연속 끝내기 패배에도 "괜찮다"며 선수들을 독려했다.

키움은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한국시리즈(7전4선승제) 2차전에서 두산에 5-6 역전패를 당했다. 5-2로 앞서다 8회말 1점을 추격당한 뒤 9회말 동점, 끝내기 점수까지 연거푸 내줬다.

이로써 키움은 22일 1차전에서 오재일의 끝내기 안타로 6-7 패배를 안은 데 이어 이날도 끝내기 승부의 제물이 되고 말았다. 남은 5경기에서 4승을 해야 우승을 차지할 수 있는 불리한 위치다.

경기 후 장정석 감독은 "잡을 수 있는 경기를 놓쳐서 아쉬운 건 분명히 있다"며 "어제 오늘 내가 투수교체를 잘못했다"고 스스로를 탓했다.

포스트시즌 들어 불펜 필승맨으로 활약 중이던 안우진이 등판하지 않은 것이 의아했다. 이에 장정석 감독은 "대기는 했지만 몸이 조금 안 좋아서 활용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8회말 김혜성의 실책으로 1점을 내준 것이 아쉬웠다. 1차전에서도 키움은 김하성의 뜬공 포구 실책이 끝내기 패배로 이어졌다.

장정석 감독은 "충분히 나올 수 잇는 상황"이라며 "시리즈를 결정짓는 실수가 아니어서 괜찮다고 본다. 이제 두 번 진 것이고 기회는 남아 있으니 3차전을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1차전에서 끝내기 안타를 허용하고 2차전에서도 9회말 리드를 지켜내지 못한 마무리 오주원에 대한 믿음도 여전했다. 이날 오주원은 5-3으로 앞선 9회말 등판해 아웃카운트 하나 잡아내지 못하고 2피안타 2실점으로 부진했다.

장정석 감독은 "괜찮을 것"이라며 "많은 경기에서 전력투구를 해왔고, 전체적인 피로도 쌓여 있을 것이다. 경험이 맣은 베테랑이니 하루 쉬면 괜찮아 질 것"이라고 선수를 감쌌다.
doctor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