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04649 0292019102355804649 05 0507002 6.0.17-RELEASE 29 OSEN 51292661

'막말에 상처' 두산, 가장 짜릿한 방법으로 복수 성공 [KS 현장]

글자크기
OSEN

[OSEN=잠실, 손용호 기자]5회말 1사 1루 박세혁의 잘맞은 타구를 키움 김혜성이 호수비 병살로 연결시키고 있다. /spjj@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잠실, 이종서 기자] 상대의 생각 없던 한 마디에 상처를 입은 두산이 완벽한 복수 시나리오를 썼다.

두산은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키움 히어로즈와의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6-5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두산과 키움은 묘한 대립을 이뤘다. 1차전 경기 중 키움 송성문이 두산 선수를 향해서 부상 언급 및 실력 비하 등 조롱의 말을 한 것이 영상을 통해 공개됐다. 두산 선수단은 분개했다.

송성문이 "정말 죄송하다. 많이 반성하고 있다. KBO를 사랑하는 팬들을 실망스켜 정말 죄송하다. 만약 KBO 상벌위에서 징계가 나온다면 당연히 받아들이겠다"고 사죄의 뜻을 전했지만, 두산 선수단은 “중요한 경기가 있는 만큼, 시리즈 이후에 이야기하겠다”고 거절했다.

자존심에 상처를 입었던 만큼, 두산으로서는 승리가 필요했다. 그러나 이날 두산은 뜻대로 경기를 풀어가지 못했다. 오히려 송성문에게 3루타를 허용하는 등 기세를 넘겨줬다.

0-2로 지고 있던 4회말 오재일이 투런 홈런을 날리며 동점을 만들었지만, 6회초 3실점을 하면서 다시 리드를 뺏겼다. 6회 1사 1,2루 찬스에서는 중심타자인 김재환과 오재일이 키움 조상우에게 연달아 삼진으로 물러나면서 아쉬움을 삼켜야만 했다.

2-5으로 지고 있던 8회말 두산는 1사 후 박건우의 안타와 정수빈의 볼넷으로 1,2루 찬스를 잡았다. 이어 페르난데스 타석에서 2루수 김혜성의 실책이 나왔고, 3-5로 추격을 시작했다. 그러나 이번에도 김재환과 오재일이 연달아 삼진으로 물어나면서 추격 기회를 놓쳤다.

그러나 마지막 순간 두산은 상대를 가장 아프게 무너트렸다. 3-5로 지고 있던 두산은 9회말 선두타자 허경민의 안타에 오재원-김재호의 연속 안타가 나와 4-5로 따라붙었다. 이어 주자 1,3루 대타 김인태의 희생플라이로 5-5 동점을 만들었고, 상대의 폭투 이후 박건우의 끝내기 안타가 나오면서 연이틀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실력으로 갚아줬다.

/ bellstop@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