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04290 0722019102355804290 02 0201001 6.0.16-HOTFIX 72 JTBC 0 related

참가자 늘어난 '응원 vs 구속' 집회…긴장된 '서초동의 밤'

글자크기


[앵커]

지금 서초동에서는 정경심 교수를 옹호하는 집회와 구속을 촉구하는 집회가 동시에 열리고 있는데요. 현장을 다시 좀 연결해서 소식을 들어보겠습니다. 서효정 기자가 지금 나가 있습니다.

정 교수를 응원하는 집회는 공식적으로는 9시부터라고 했는데 이미 시작은 된 것 같습니다. 어떻습니까?

[기자]

네, 방금 막 집회가 시작됐습니다.

하지만 아직 참가자들의 자유 발언을 하기 전에 사회자가 집회를 열게 된 계기 등을 설명을 하고 있습니다.

이후부터는 참가자들이 앞에 모여 줄을 선 차례대로 자유 발언을 하면서 집회가 진행이 될 것 같습니다.

촛불 문화제인 만큼 촛불을 든 참가자들이 굉장히 많습니다.

참가자들은 간혹 검찰개혁, 정경심 교수 무사 귀환 이런 구호를 외치면서 화답을 하고 있습니다.

[앵커]

아까 8시 좀 넘어서 연결했을 때도 뒤에 사람들이 꽤 많이 있었는데 지금은 더 늘었습니까?

[기자]

아까 전해드렸을 때보다 사람들이 꽤 많이 늘어났습니다.

아까 전에는 무대 앞에만 조금 모여 있었는데 지금은 이 서초경찰서 인근까지도 사람들이 들어찼습니다.

차로는 아까 설명드린 것처럼 8개 차로 중에 5개 차로를 통제하고 있어서 차량 통행에는 큰 문제는 없습니다.

[앵커]

그리고 반대로 구속 촉구 집회도 사람들은 어떻습니까? 더 늘었습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황장수TV 측과 자유연대 측도 집회를 이어가고 있는데 그쪽도 시간이 흐르면서 사람들이 꽤 많이 모였습니다.

그들은 정경심 교수를 구속해서 사법정의를 바로 세우자, 정경심 구속 이런 구호들을 외쳤습니다.

이들도 촛불문화제처럼 밤샘 집회를 예고한 상황입니다.

[앵커]

두 집회가 열리는 곳이 거리는 좀 떨어져 있을까요?

[기자]

그렇습니다. 양측 집회가 열리는 장소가 서울중앙지검 청사를 사이에 두고 좀 상당히 멀리 떨어져 있는 편입니다.

경찰은 3000명 넘게 투입이 돼서 혹시나 모를 충돌이나 상황을 대비해서 경계를 서고 있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서초동에 나가 있는 서효정 기자였습니다.

서효정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