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03904 1082019102355803904 06 0602001 6.0.16-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멘탈 아웃"…'수미네 반찬' 김수미X제자들, 350년 전 음식 복원 성공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김수미와 제자들이 우여곡절 끝에 350년 전 음식을 복원하는데 성공했다.

23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서는 김수미의 제자들로 활약하고 있는 배우 임현식, 배우 김용건, 가수 전인권과 함께 경북 영양군 두들마을에 위치한 '장계향문화체험교육원'으로 현장 체험학습을 다녀오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수미와 제자들은 음식디미방 식사 체험과 더불어 직접 전통음식을 만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음식디미방은 여중군자로 불리는 장계향 선생님이 350년 전 집필한 동아시아 최초 여성이 쓴 조리서이자 가장 오래된 한글 조리서이다.

경상북도 도지사 이철우는 최초의 한글 조리서 '음식디미방'에 대해 "지금부터 약 350년 전에 쓴 책인데 국민들에게 알리고, 한식 세계화를 위해 이런 집을 지어 실제 공부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복원 체험에 앞서 음식디미방 식사 체험을 하던 중 김수미는 "음식을 기다리면서 설레본 적은 처음"이라며 설렘을 드러내기도. 꿩 고기를 넣어 만든 어만두, 대구껍질누르미, 가제육 등을 시식한 김수미와 제자들은 맛에 감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후 재령이씨 석계 이시명의 13대 종부이자 음식디미방 전수자로 활동하고 있는 조귀분 종부님이 직접 조리법 전수에 나섰다. 김수미와 제자들은 음식디미방에 기록된 수증계, 가지누르미, 빈자법 복원에 도전했다.

첫 번째 반찬으로 수증계 요리를 배웠다. 요리를 완성한 후 종부님이 만든 수증계를 시식한 김수미는 "음식을 먹으니 옛날로 돌아간 느낌이 든다"고 전했다.

두 번째 반찬은 가지누르미였다. 김수미와 제자들은 '음식디미방'의 원문만 보고 음식을 복원하는데 도전했다. 임현식과 미카엘은 퀴즈 정답을 맞히며 현대어역본을 받았음에도 요리를 만드는데 고군분투했다. 결국 가자누르미는 제대로 만든 팀이 없었다.

종부님이 만든 가지누르미를 시식한 김수미는 "담백하다"고 평했다.

마지막으로 만든 음식은 후식 빈자법이었다. 종부님은 세 팀의 요리를 시식한 후 "맛있다"고 칭찬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tvN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