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02976 0372019102355802976 06 0602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39226194 popular

[POP초점]장범준, 댓글 논란에 끝없는 갑론을박...과도한 의미부여는 그만할 때

글자크기
[헤럴드POP=이현진 기자]

헤럴드경제

장범준/사진=헤럴드POP DB


장범준이 아내 송승아의 SNS 게시물에 남긴 댓글에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누리꾼들은 여전히 갑론을박 중이다.

지난 22일 장범준의 아내 송승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화 '82년생 김지영' 포스터와 함께 "82년생 김지영. 모두가 알지만 아무도 몰랐던. 무슨 말인지 참 알 것 같네. 내일아 빨리 와"라는 글을 게재했다.

해당 게시물에 장범준은 ????"라는 댓글을 게재했고 해당 댓글은 곧 논란의 한가운데에 섰다. 대중들은 장범준의 물음표 댓글의 의미를 두고 갑론을박을 펼치기 시작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아내 송승아가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기대하는 것에 대해 동의하지 못해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 아니냐는 추측을 내놨고 장범준의 행동을 비판하기 시작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송승아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그러나 이미 송승아의 게시물과 장범준의 댓글은 캡쳐돼 온라인 상에 빠르게 퍼져나갔다. 송승아가 언급한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봄에 태어나 누군가의 딸이자 아내, 동료이자 엄마로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지영'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82년생 김지영'은 영화 포스터에 '모두가 알지만 아무도 몰랐던 당신과 나의 이야기'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대한민국의 여성들이 겪는 사회 부조리를 그려내고 있다.

헤럴드경제

사진='82년생 김지영' 포스터


장범준의 논란에 대해 장범준의 어머니는 23일 한 매체를 통해 "(장범준이) SNS 논란에 대해 크게 인지하고 있지 않다. 장범준은 현재 연말공연 준비에만 집중하고 있다. 따로 해당 논란에 대해 이야기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뜻밖의 논란이 발생하자 대중들은 이같은 논란이 확대해석이 만들어낸 과한 비난일 뿐이라며 난색을 표하고 있다. 장범준의 댓글이 어떤 의미인지는 본인밖에 알 수 없다. 그런데도 장범준은 송승아의 마음을 이해하지 못하는 불량 남편이 됐고 송승아는 피해자 포지션이 되고 말았다. 거기다 일부 악플러들은 '82년생 김지영'이 갖고 있는 '젠더 이슈'를 언급하며 송승아를 향해 배부른 소리를 하는 것 아니냐는 도를 넘은 악성 댓글을 쏟아내고 있다.

그러나 이 댓글 논란은 결국 누리꾼들의 확대 해석이 만들어낸 불필요한 논란일 뿐이다. 장범준은 그저 물음표 부호만을 썼을 뿐이다. 그렇기에 장범준이 송승아의 의견에 동의하지 못했다고 단정짓고 그를 무차별적으로 비난해서는 안 될 것이다.

무엇보다 현재 누리꾼들은 정당한 비판을 넘어선 도 넘은 악플을 남기며 논란을 감정 싸움으로 만들어 버렸다. 영화를 둘러싼 논쟁이 장범준과 송승아라는 희생자만 만든 셈이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