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00320 0042019102355800320 03 0301001 6.0.17-RELEASE 4 YTN 0 related

태풍에 2배 껑충 '金배추'..."김장보다 포장김치"

글자크기

배추·무 가격 급등…지난해보다 2배가량 올라

잇단 태풍 영향으로 배추 수확량 감소

배춧값 오르자 포장김치 '인기'…마트 매출 10%↑


[앵커]
올해는 링링, 미탁 등 잇단 태풍의 피해로 김장철을 앞두고 배춧값이 폭등하고 있습니다.

주부들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닐 텐데요.

김장은 꺼리는 분위기가 역력하고 대신 포장김치가 많이 팔리고 있다고 합니다.

박소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대형 마트의 채소 코너!

여느 때와 달리 배추 판매대 앞은 발길이 뜸합니다.

배추 한 포기에 5,900원, 3천 원 선이던 지난해보다 두 배 가까이 오른 탓입니다.

1,700원이었던 무도 올해는 한 개 3천 원이나 합니다.

김장철을 앞둔 주부들은 걱정이 앞섭니다.

[이해욱 / 경기도 의왕시 내손동 : 난리죠. 금치라고 하고. (이렇게 비싸서) 먹겠느냐고 그러고.]

[정춘희 / 서울 황학동 : 안 할 수도 없고 걱정이죠. (어떻게 할 생각이세요?) 조금만 해야죠, 뭐.]

최근 4년 동안 10월 배추 소매가격을 비교하면 올해 들어 눈에 띄게 치솟았습니다.

가을 문턱에 잇따라 휩쓸고 지나간 태풍 때문입니다.

배추와 무는 보통 8월 말에서 9월 초에 파종해 기르는데 특히 배추를 많이 기르는 호남 지역에 피해가 컸던 터라 수확할 물량이 많이 줄었습니다.

10월 말에서 11월 초면 가을배추가 나오는 시기인데 역시 물량이 많지 않아 폭등한 가격이 내리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이런 이유로 이번 달 들어서는 포장 김치가 유독 잘 팔리기 시작했습니다.

한 마트에서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10%가량 포장 김치 매출이 늘었습니다.

[이선옥 / 서울 공항동 : 요새 배추 가격이 너무 많이 올라서 그냥 사서 먹는 게 오히려 더 싸고 맛있더라고요.]

[이석호 / 대상 식품 부문 홍보팀 : 최근 포장 김치 수요가 늘고 있어서 평소에는 물량을 넉넉히 공급했는데, 워낙 배춧값이 오른 상황이라 지금은 수요에 맞춰서 적정한 양을 공급하고 있습니다.]

빨간불이 켜진 김장 물가!

정부는 비축 물량을 풀어 가격을 최대한 안정화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수확할 물량조차 적은 상황이라 이마저도 쉽지 않아 보입니다.

YTN 박소정[sojung@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유튜브에서 YTN스타 채널 구독하고 선물 받아 가세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