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98805 1082019102355798805 05 0507002 6.0.16-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51292661

[PS:라인업] 키움 송성문 3루수 선발, 샌즈 2번 전진 배치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잠실, 조은혜 기자] '뜨거운 감자' 키움 히어로즈 송성문이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선발 출전한다.

키움은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포스트시즌 두산 베어스와의 한국시리즈 2차전을 치른다. 경기를 앞두고 키움 송성문은 1차전 더그아웃에서 두산 선수들을 비하하고 부상을 조롱하는 막말이 담긴 영상으로 논란의 중심이 됐다.

이날 두산 선발 이영하를 상대하는 키움은 전날과 다소 변화된 라인업을 들고 나왔다. 키움은 서건창(지명타자)-샌즈(우익수)-이정후(중견수)-박병호(1루수)-김하성(유격수)-송성문(3루수)-이지영(포수)-김혜성(2루수)-김규민(좌익수)이 선발 출전한다.

전날 대타로 나서 동점 적시타를 쳤던 송성문은 3루수 및 6번타자로 선발 출전한다. 한국시리즈 첫 선발 출전이다. 경기 전 장정석 감독은 논란과 별개로 선발 출전은 미리 정해져 있었다고 밝혔다.

한편 장정석 감독은 샌즈의 2번 배치에 대해 "이영하에게 강하다는 점도 있고, 반대로 김하성이 약한 모습이 있어 택했다"고 설명했다. 샌즈는 이영하 상대 통산 성적 9타수 3안타로 강했다.

전날 실책으로 아쉽게 경기를 내준 장 감독은 "어제 같은 일들이 시리즈를 결정짓는 날 나오지 않은 것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아직 기회가 있으니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기대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잠실, 김한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