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98286 0032019102355798286 05 0507001 6.0.16-HOTFIX 3 연합뉴스 51292661

장정석 키움 감독 "샌즈 2번 배치…송성문·이지영 선발 출전"

글자크기
연합뉴스

한국시리즈 2차전 인터뷰하는 장정석 감독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한국시리즈 2차전 키움 대 두산 경기에 앞서 장정석 키움 감독이 인터뷰하고 있다. 2019.10.23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아쉽게 패한 키움 히어로즈의 장정석 감독이 바뀐 라인업으로 2차전에 나선다.

장 감독은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두산 베어스와 한국시리즈 2차전을 앞두고 제리 샌즈를 2번에 배치한 새 타순표를 공개했다.

6번 타자 3루수로 김웅빈 대신 송성문이 출전하고 박동원 대신 이지영이 포수 마스크를 쓴다.

샌즈가 정규리그에서 이영하를 상대로 타율 0.333으로 잘 쳤고, 김하성은 0.111로 부진했기에 5번으로 내려갔다.

장 감독은 "라인업을 짜서 오전 중 호텔에서 수석코치에게 전달하기에 '송성문 사건'은 알지 못했다"며 "경기 전까지 (선수 기량에 영향을 줄지 등을) 파악해보겠다"고 했다.

송성문은 전날 더그아웃에서 경기 중 두산 선수단을 향해 도를 넘은 야유를 퍼붓는 동영상이 널리 퍼지면서 곤혹스러운 처지에 놓였다.

장 감독은 이런 내용을 경기장에 도착해서야 인터넷 기사를 보고 알게 됐다며 "주장끼리 서로 통화한 것으로 보고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선수끼리 야유를 놓을 수 있는 것"이라며 크게 문제 삼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장 감독은 전날 실책 3개로 수비에서 문제점을 드러낸 것을 두고 "전체 시리즈를 결정 짓는 순간 안 나온 것을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언제든 벌어질 수 있는 일"이라며 긍정적으로 해석했다.

이어 "오늘은 팀이 크게 이겨 조상우를 안 쓰고 싶지만, 기용한다면 한두 타자만 상대하게끔 하고 싶다"고 전했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