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98213 1072019102355798213 05 0506003 6.0.16-HOTFIX 107 스포티비뉴스 0

'동료' 디발라 역전 골에 오프사이드 주장?…호날두 인성 논란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유현태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또 팬들 사이에서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동료의 골에 기뻐하지 않았다는 의심이다.

유벤투스는 23일(한국 시간) 이탈리아 토리노 유벤투스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D조 리그 3차전에서 로코모티브 모스크바에 2-1로 힘겹게 승리했다.

홈에서 열린 경기였지만 힘겨웠다. 알렉시에 미란추크에게 전반 30분 만에 실점하며 끌려갔다. 후반 32분과 34분 연속해서 득점을 뽑은 파울로 디발라 덕분에 위기에서 벗어났다.

선발 출전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득점을 기록하지 못했다. 그는 경기 뒤 팬 사이에서 논란에 휩싸였다. 후반 34분 터진 역전 골 과정에서 의문스러운 행동을 했기 때문이다. 알렉스 산드루의 슛을 로코모티보 골키퍼 기예르미가 쳐 내면서 문전으로 흐르자 디발라가 쇄도해 마무리했다. 디발라가 득점을 터뜨리자 호날두는 부심을 향해 팔을 높이 들었다. 보통 오프사이드를 선언할 때 취하는 제스처다.

영국 웹사이트 '스포츠바이블'은 팬들이 SNS로 보인 반응을 모았다. 여기에 따르면 "호날두가 왜 팔을 들었는지 알 수 있나? 오프사이드 때문인가, 골 때문인가", "호날두가 오프사이드를 주장하며 손을 올린 것인가?", "왜 호날두가 디발라의 골에 오프사이드를 지적하려고 한 것이지?"라며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스포츠바이블'은 디발라의 골 뒤풀이 과정에서도 그리 기쁨을 표하지 않았다는 주장도 제기했다. 디발라가 득점할 때 가장 가까이 있었던 선수는 호날두지만 뒤늦게 디발라에게 축하를 건넸다. 호날두가 이미 레알마드리드에서도 가레스 베일의 득점 때마다 짜증난 것처럼 보이며 구설수에 오른 바가 있다.

호날두는 전반 41분 기예르미 골키퍼와 충돌했다. 머리를 향해 발을 높이 들면서 반칙이 선언됐는데, 호날두는 반칙 선언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불편한 표정을 보이기도 했다.

유벤투스는 호날두에 대한 논란에도 불구하고 역전승하면서 2승 1무 승점 7점을 기록하게 됐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승점 7점)와 함께 조별 리그 통과가 유력하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유현태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