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94201 0032019102355794201 05 0508002 6.0.17-RELEASE 3 연합뉴스 0

레너드, 빛나는 클리퍼스 데뷔전…LA 맞수 레이커스 제압(종합)

글자크기

NBA 시즌 개막…디펜딩 챔프 토론토, 연장전 끝에 뉴올리언스에 승리

연합뉴스

커와이 레너드
LA 클리퍼스의 승리 주역 커와이 레너드. 2019.10.23 [USA TODAY Sports=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커와이 레너드가 미국프로농구(NBA) 2019-2020 시즌 개막전에서 LA 클리퍼스 팬들에게 강렬한 신고식을 했다.

레너드는 23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서부 콘퍼런스 정규리그 첫 경기에서 30점을 몰아쳐 르브론 제임스와 앤서니 데이비스가 버틴 지역 라이벌 LA 레이커스를 112-102로 꺾는데 한몫을 했다.

지난 시즌 토론토 랩터스의 유니폼을 입고 챔피언 반지를 끼었던 레너드는 이번 시즌 클리퍼스 유니폼으로 바꿔 입었다.

로스앤젤레스 인근의 리버사이드에서 자란 레너드는 "열심히 연습했고, 승리까지 얻어 매우 행복하다"고 이적 후 첫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번 시즌 데이비스를 영입, 제임스와 '원투 펀치'를 구성한 레이커스는 승부처에서 실책을 남발해 클리퍼스를 따라잡지 못했다.

데이비스는 '갈매기 눈썹'을 휘날리며 25점을 넣고 리바운드 10개를 잡아냈지만 이적 후 첫 경기에서 패배의 쓴맛을 봤다.

연합뉴스

토론토의 승리 주역 밴플리트
토론토 랩터스의 가드 프레드 밴플리트가 3점슛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2019. 10. 23 [AP=연합뉴스]



디펜딩 챔피언 토론토도 시즌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동부 콘퍼런스의 토론토는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경기에서 연장전 끝에 서부 콘퍼런스 뉴올리언스 펠리컨스를 130-122로 꺾었다.

지난 시즌 창단 24년 만에 처음으로 래리 오브라이언컵을 들어 올린 토론토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우승 주역이었던 레너드를 클리퍼스로 떠나보냈다.

전력 약화가 예상됐지만 레너드의 공백은 프레드 밴플리트와 파스칼 시아캄이 메웠다.

밴플리트와 시아캄은 34점씩을 몰아쳐 승리의 주역이 됐다. 카일 라우리도 22점을 넣어 승리를 거들었다.

뉴올리언스는 연장 1차전 2분 23초를 남기고 즈루 할리데이의 자유투로 122-122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토론토는 라우리의 자유투와 밴플리트의 3점슛이 잇따라 터져 8점 차 승리를 낚았다.

뉴올리언스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팀의 주축 데이비스를 레이커스로 보냈다. 더욱이 특급 신인 자이언 윌리엄슨이 무릎 수술로 당분간 출전이 어려워 힘든 시즌 초반을 보내게 됐다.

c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