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88182 0562019102355788182 06 0601001 6.0.19-RELEASE 56 세계일보 1488886 false true false false 1571798472000 1571798500000 related

"오피스텔은 별거 공간…억울해" 구혜선, 안재현과 이혼 심경 들어보니

글자크기
세계일보

배우 안재현-구혜선. 한윤종 기자


배우 안재현과 이혼 소송 중인 배우 구혜선이 ‘우먼센스’와 단독 인터뷰에서 이혼 관련 심경을 고백했다.

구혜선은 “어느 날 안재현이 (내게) 설렘이 없어졌다고 했다”며 “그 후 이혼 이야기가 나오기 시작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세계일보

이어 “안재현이 연기 연습을 위해 오피스텔을 얻어 집을 나간 후 연락이 잘 닿지 않았다”며 “어느새 오피스텔은 별거를 위한 공간으로 변해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 3년간의 결혼 생활을 회상하며 “크게 다툰 적이 없었다”며 “나로선 너무나 억울한 이혼”이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또 구혜선은 “(안재현에게) 전화를 걸어도, 문자 메시지를 보내도 답이 없다”며 “최근 내가 병원에 입원했을 때 ‘집에 겨울옷을 가지러 가겠다’는 문자메시지가 마지막 연락이었다”고 밝혔다.

세계일보

구혜선은 일련의 일들을 겪으며 “이제 그를 사랑하지 않는다. 그가 날 사랑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을 통해 사랑이 아닌 나를 믿어야 한다는 걸 배웠다”고 불화가 알려진 후 느낀 생각을 말했다.

이와 함께 복귀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구혜선은 “이혼을 상처로 남겨두고 싶지 않다”며 “내 인생에서 일어난 일 중 하나로 여기며 씩씩하게 살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구혜선과 안재현은 KBS2 드라마 ‘블러드’를 통해 인연을 맺은 후 1년의 열애 끝에 지난 2016년 결혼했다. 3년 만에 파경 위기에 놓인 두 사람은 현재 이혼 소송 중이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우먼센스’ 제공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