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87951 0242019102355787951 04 0401001 6.0.16-HOTFIX 24 이데일리 53046500

홍콩 시위 촉발한 살인범 찬퉁카이 “대만서 처벌 받겠다..죄송하다”

글자크기

29개월 징역형 만기로 홍콩서 석방

인도절차 놓고 대만·홍콩 갈등

대만 “데려가겠다”vs 홍콩 “권한 없다”

이데일리

홍콩 시위 사태를 촉발시킨 살인 용의자 찬퉁카이가 23일 출소하고 있다.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 홍콩의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를 촉발한 살인범이 출소해 홍콩인들에게 사과하고 대만으로 가서 처벌을 받겠다고 밝혔다. 홍콩과 대만은 살인범의 인도절차를 놓고 갈등을 빚고 있다.

23일 홍콩01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현지시간) 찬퉁카이(陳同佳·20)는 픽욱교도소에서 출소한 후 취재진에 “용서받을 수 없는 잘못을 저질러 큰 상처를 준 데 대해 마음 깊이 책임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또 “대만으로 가서 저지른 죄에 대해 벌을 받겠다”면서 사회와 홍콩인들을 향해 “죄송하다”고 용서를 구했다. 그는 언제 대만으로 가는지, 자수 결정에 정치적 요인이 있었는지 등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허리를 숙여 인사한 뒤 현장을 떠났다.

찬퉁카이는 지난해 2월 대만에서 임신한 여자친구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하고 홍콩으로 도망쳤다. 하지만 홍콩은 범죄인 송환 국가를 일부 제한하고 있어, 중국, 대만, 마카오 등에서 발생한 범죄에 대해서는 처벌하지 않는다.

찬퉁카이에게 적용된 것은 여자친구의 돈을 훔쳤다는 절도와 돈세탁방지법 위반 혐의였고 재판 결과 29개월의 징역형이 선고됐다. 그는 이날 형기 만료로 석방됐다.

홍콩은 이로 인해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 등에도 범죄인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송환법’을 추진했다. 그러나 홍콩 시민들은 법안이 상정될 경우, 홍콩의 반중국 인사나 인권운동가도 중국 본토로 송환될 수 있다는 우려를 내세우며 거리로 나섰다.

홍콩과 대만 정부는 용의자 인수 절차를 놓고 갈등을 빚고 있다. 천퉁카이가 최근 살인범죄에 대한 자수 의사를 밝히면서 홍콩 정부는 대만에 찬퉁카이의 신병 인도를 통보했지만 대만 당국이 ‘정치적 조작’이라며 인수를 거부했기 때문이다.

살인범 인수를 거부해온 대만은 전날 갑자기 “홍콩 정부가 이 사건을 다루지 않겠다면 정의를 실현하기 위해 우리가 이를 다루겠다”며 “내일 우리 경찰이 홍콩에 가서 그를 인수해 데려와 죗값을 받도록 할 것”이라며 입장을 바꿨다. 그러나 이번엔 홍콩 정부가 대만에는 그런 요청을 할 권한이 없다며 이를 거부했다.

홍콩 정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대만 정부가 홍콩에 인원(경찰)을 파견해 범죄인 찬퉁카이를 데려가겠다고 밝혔는데 이는 홍콩 사법관할권에 대한 경시”라면서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출소(23일)한 이후 찬퉁카이는 ‘자유인’이고 그는 자신이 선택한 사람과 함께 대만으로 갈 수 있다”면서 “대만 당국은 그가 현지에 도착한 이후 그를 체포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한편 홍콩 의회인 입법회는 캐리 람 장관의 약속대로 23일 본회의에서 송환법안을 공식 폐기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