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87876 0252019102355787876 06 0601001 6.0.16-HOTFIX 25 조선일보 1488886 related

구혜선 이혼 발표 후 첫 심경 고백 "안재현, 얼마 더 주면 이혼할 수 있냐고 묻더라"

글자크기
배우 구혜선(35)이 처음으로 한 언론 매체와 인터뷰를 갖고 안재현(32)과 이혼소송 중인 심경을 밝혔다. 다만, 대부분 내용이 그가 자신의 SNS(소셜미디어)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폭로하거나 해명했던 내용이라는 반응도 나온다.

조선일보

구혜선(왼쪽)과 안재현 / 조선DB


구혜선은 23일 공개된 ‘우먼센스’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서로 좋아서 결혼했는데 남편은 이제 자신의 삶을 살고 싶다고 했다"며 "저로서는 억울한 게 많은 이혼"이라고 밝혔다.

구혜선은 "어느날 남편이 제게 설렘이 없어졌다고 했고, 그러다 이혼 이야기가 나오기 시작했다"며 "남편이 연기에 집중하고 싶다고 해 오피스텔을 얻어줬는데 별거를 위한 오피스텔이 됐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안재현에게) 전화를 걸어도, 문자 메시지를 보내도 답이 없다. 최근 내가 병원에 입원했을 때 ‘집에 겨울 옷을 가지러 가겠다’는 문자 메시지가 마지막 연락이었다"고 덧붙였다.

구혜선은 3년 동안의 결혼생활을 회상하면서 "제 기억엔 좋았던 일들이 많았는데 남편은 아니었다"며 "이혼 얘기에 설득도 해봤지만 남편에게선 ‘얼마를 더 주면 이혼할 수 있어?’라는 말이 되돌아왔다"고 했다.

"처음엔 남편이 사과하기를 바라 이혼을 원하지 않는다고 했다"면서도 "이제는 그를 사랑하지 않는다. 사랑을 믿지 말고 나를 믿어야 한다는 걸 이번에 다시 한 번 배웠다"고 속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구혜선은 "제 SNS에 올린 글을 보고 저를 포악하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있다는 걸 안다"며 "모든 것은 시간이 지나면 밝혀질 거라고 생각한다. 잘 될거라 믿는다"고 복귀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구혜선과 안재현은 지난 2015년 KBS 드라마 ‘블러드’ 남녀 주인공으로 만나 2016년 5월 21일 결혼했지만 3년만에 파경 위기를 맞았다.

두 사람의 위기는 지난 8월 구혜선이 자신의 SNS 인스타그램에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나는 가정을 지키려고 한다"고 글을 올리며 알려졌다. 안재현이 지난달 9일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소장을 접수하며 두 사람은 현재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이다.

[이지은 인턴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