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86978 0242019102355786978 01 0101001 6.0.16-HOTFIX 24 이데일리 37814762 related

文 시정연설에 與 “예의 없는 한국당”, 野 “달나라 경제 인식”

글자크기

23일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서 논쟁

이재정 “대통령 나 몰라라 한국당, 국민이 평가”

김정재 “국민 고통, 대통령만 못 느끼고 있다”

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이재정 더불어민주당과 김정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이 23일 전날 있었던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과 관련해 논쟁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이날 방송한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 한국당 의원들이 시정연설을 마친 문 대통령과의 악수를 거부한 데에 “따라오는 대통령을 나 몰라라 하고 먼저 나서는 등 그동안 보지 못한 (야당의)모습을 봤다”며 “국회가 공전하는 마당에 해야 할 일을 물리고 대통령을 비난하는 것에 국민이 예의가 있는지 없는지 평가할 것”이라 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대통령이 ‘조국 사태’와 관련해 국민에 대한 유감은 벌써 표시했는데 국회에 와서 본인들(한국당)에 하라는 건 오만”이라며 “한국당은 ‘조국 사태’를 통해 당리당략적으로 활용하려 했고 정치적 승리라 판단하고 웃었으나 과연 웃을 때가 맞느냐”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로) 승리를 자부하며 도취해 있다는 것은 정말 위험하고 우려스러운 일”이라 지적했다.

이에 앞서 인터뷰를 진행한 김 원내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시정연설과 관련해 “너무나 실망스러웠다”고 평가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대통령이 이번 연설을 통해 최근 일어나 나라 전체를 혼돈으로 몰아넣은 ‘조국 사태’와 관련해 사과와 반성의 말씀 정도는 해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기대와 달리 보고 싶은 것만 보시는 게 아니냐”라며 “국민의 기대와는 달리 오로지 보고 싶은 것만 보고 유리한 지표만을 강조하며 셀프 칭찬 시간이었다”고 ‘고통스러운 시간’이라고 표현했다.

김 원내 대변인은 “특히 경제에 대한 대통령의 인식은 거의 달나라 수준”이라며 “국민은 여전히 삶의 고통을 느끼고 있는데 대통령만 못 느끼는 듯해 안타까웠다”고 지적했다. 대통령이 연설 과정에서 공개한 하위층의 소득 증가 등도 과장이나 ‘가짜 뉴스’에 가까웠다는 것.

그는 “(대통령이)경제가 좋다고 하니까 저희가 도저히 그냥 앉아 있을 수 없었다”며 “대통령께서 어저께 포용과 공정을 강조하셨는데 ‘조국 사태’를 정점으로 갈등의 골이 더 터지고 있는데 포용을 계속 이야기하시니 답답했다”고 말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