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83378 0372019102355783378 01 0101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54455239 related

나경원 “文대통령 시정연설, 끝까지 조국 눈치…의문 커진다”

글자크기

-“공수처, '친문 은폐·반문 보복처” 거듭 반대

-"사과 없던 시정연설문, 억울한 이는 국민"

-"이해찬, 과거 반대한 공수처 신주단지 모시듯"

-김정은 '금강산 발언'엔 "文, 안보 동맹 챙기길"

헤럴드경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3일 "문재인 대통령이 끝까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눈치를 보는 데 의문이 커지고 있다"며 "사과 없던 시정 연설문은 한 마디로 억울하다는 취지인데, 억울한 이는 국민"이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전날 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은 국민이 조금이나마 가졌던 기대에 찬물을 끼얹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대한 문 대통령과 현 정권, 여당의 집착은 점점 산으로 가고 있다"며 "특히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본인도 과거에 반대한 공수처를 이제 신주단지 모시듯 한다"고도 했다.
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민주당의 한 의원이 공수처가 있어야 황교안 대표 같은 이를 수사할 수 있다고 했다. 속내를 들킨 것"이라며 "벌집 쑤시듯 수사해도 안 나오니 이젠 무슨 센터 소장까지 나와 가짜 서류를 내밀면서 제1야당 대표에게 말도 안 되는 이야기를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공수처는 자기 편 범죄를 은폐하고, 남 편에겐 억울한 누명을 씌우고 보복하는 '친문 은폐처'이자 '반문 보복처'일 뿐"이라며 "조 전 장관 임명 강행으로 국민 앞에서 무릎을 꿇었듯, 공수처도 이 정권에 독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내 우리 시설 철거를 지시한 데 대해선 "문 대통령은 아직도 금강산 관광에 목을 매는가"라며 "아무에게나 당할 수 있는 나라를 만들고 있다. 말로만 평화를 외치지 말고 평화를 담보할 안보 동맹을 챙기길 바란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