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83060 0512019102355783060 01 0106001 6.0.17-RELEASE 51 뉴스1 0 related

정경두 "무기체계 국산화율 2022년까지 75%로 높일 것"

글자크기

'K-디펜스 포럼' 축사서 "현재 67%수준…기술력 확보 중요"

뉴스1

정경두 국방부 장관. 2019.10.18/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설 기자 =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23일 "현재 67% 수준의 무기체계 국산화율을 2022년까지 75% 수준으로 높여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K-디펜스 포럼' 축사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방위산업을 미래 국가경쟁력의 핵심사업으로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핵심기술력 확보가 매우 중요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장관은 "우리 방위산업은 선진국들에 비해 기술자립도가 낮아 우리 손으로 첨단 무기체계를 생산하더라도 일부 핵심기술과 주요부품을 해외기술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럴 경우 무기체계 운용은 물론 수출에도 제약을 받게 돼 방위산업 육성에 한계를 가져올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방위산업을 한 단계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국제사회 경쟁력을 갖춘 핵심기술을 반드시 확보해야 한다"면서 "우리 군은 보다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연구개발 여건을 조성하고, 민간기업의 기술개발 참여 확대와 경쟁력 강화를 위해 각종 규제를 완화하는 등 여러 제도를 개선해 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또 "정부 차원에서는 무기체계 소재와 부품의 국산화에 필요한 예산을 확대하고 제도를 보완해 기술 경쟁력 강화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면서 "국방부도 지난 8월,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벤처기업 혁신성장 지원을 위한 MOU(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우리 중소기업들이 무기체계 소재와 부품 국산화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민간의 앞선 기술을 군에서 적극 도입 적용하고 실용성 확인 후, 이를 한층 발전시켜 사회로 환원하는 스핀 온/오프(spin on/off)를 더욱 활성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seol@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