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81365 0032019102355781365 01 0101001 6.0.17-RELEASE 3 연합뉴스 0 related

이총리 "아베 면담서 '대화 세게 하자' 분위기 조성이 목표"

글자크기

어제 궁정연회서 아베 만나 인사…"모레 만나자"·"잘부탁한다"

일왕에 '물포럼 인연' 이야기하며 "다시 뵙기 바랍니다" 인사

방일기간 각계 인사와 비공개 면담…"우호 발언으로 곤욕치른 분들도"

연합뉴스

이낙연 총리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이낙연 국무총리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018년 9월 12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열린 극동범선대회 시상식에서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23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면담 전망에 대해 "최대한 대화가 촉진되도록 분위기를 만드는 것이 목표"라며 "'대화를 좀 세게 하자' 정도까지는 진도가 나가지 않을까 싶다"라고 말했다.

일본을 방문 중인 이 총리는 전날 저녁 일왕 거처 고쿄(皇居)에서 열린 궁정연회에 참석한 후 이날 새벽 숙소인 뉴오타니 호텔 로비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일관계) 상황은 여전히 녹록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상황이 어떤지를 이미 다 알고 왔는데 드라마틱하게 단 말 몇 마디로 되는 것이 아니다"라며 "특히 아베 총리와는 구체적인 이야기는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면담 시간이 '10분+α'로 예정된 데다 아베 총리가 각국 대표단과 면담을 이어가는 도중에 이뤄지는 만남인 만큼 강제징용, 수출규제, 지소미아(GSOMIA·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등 주요 현안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에 한계가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 총리는 "내가 먼저 무슨 각론을 이야기할 생각은 없다"며 "(일본 측에서 먼저 말을 꺼낼 경우) 한국 사정을 모르고 말한다면 그 제안의 맹점이나 왜 한국에서 받아들이기 어려운가 하는 설명을 해줄 수는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 정도이지, 무슨 합의가 되거나 하는 정도까지 나갈 수가 없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궁정연회에서 아베 총리와 만나 악수하고 짧은 인사도 나눴다고 소개했다. 아베 총리 내외가 서서 외빈들과 악수를 했는데 그 과정에서 이 총리와도 인사를 나눈 것이다.

이 총리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먼저 "모레 만납시다"라고 말했고, 이 총리는 "모레 잘 부탁합니다"라고 말했다. 또 아베 총리는 "(만난 지) 오래지요?"라고 말하는가 하면 옆에 서 있던 자신의 부인도 이 총리에게 소개해줬다고 한다.

이 총리는 아베 총리와의 짧은 대화 분위기에 대해 "괜찮았다"며 "오랜 친구까지는 아니지만 비교적 밝았다"고 말했다. 이 총리와 아베 총리는 과거 사적·공적으로 여러 차례 만난 인연이 있다.

연합뉴스

나루히토 일왕 즉위 행사 참석한 이낙연 총리
(도쿄 교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일본 도쿄(東京) 소재 고쿄(皇居)의 규덴(宮殿)에서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를 일본 안팎에 알리는 행사인 '소쿠이레이세이덴노기'에 참석하고 있다. 2019.10.22 sewonlee@yna.co.kr



이 총리는 연회에서 만난 나루히토(德仁) 일왕에게는 "지난해 3월 브라질에서 본 이래 다시 뵙게 돼서 기쁘다"라고 인사했고, 나루히토 일왕은 "아 브라질"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당시 브라질 세계물포럼을 계기로 대화를 나눴으며 이번이 두 번째 만남이다.

이 총리는 나루히토 일왕과 헤어지면서 "다시 뵙기 바랍니다"라고 인사했고, 나루히토 일왕이 "건강하세요"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일왕과의 대화는 장내에 통역이 없는 관계로 일본어로 이뤄졌다.

이 총리는 나루히토 일왕의 장인인 오와다 히사시(小和田恒) 씨와의 인연에 대해서도 기자들에게 언급했다. 유엔주재대사를 지낸 오와다 씨가 일한포럼(한국에서는 한일포럼)의 일본 측 회장을 할 때 당시 이 총리가 그 멤버였다는 것이다.

이 총리는 전날 정계·학계·언론계 인사 등 3명을 비공개로 면담했고 방일 기간 추가 비공개 면담이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상대방이) 공개를 원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 예를 들면 '한일 관계를 좋게 해야 한다'고 발언한 분들이 곤욕을 치르기도 하고, 어떤 사람은 도저히 비공개마저도 불가능하다고 해서 대신 다른 사람을 보내겠다고도 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 총리가 방일 전 일본기업과 접촉해 강제징용 배상 참여 정부안을 설득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내가 타진했다고? 아닌데"라고 부인하며 서울을 방문한 일본 기업인 출신들을 개인적으로 만난 적은 있지만 기업을 접촉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그는 아베 총리가 최근 양국 대화 필요성을 거론한 배경에 대해 "일본 경제계나 지방에서 뭐가 있지 않았겠나. 신문은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결정이 어떻게 됐는가 보도하기 시작했고, 지방에선 관광 타격이 심한 상황이다"라고 언급했다.

일본 내에서도 정부의 수출규제로 인한 여파가 본격적으로 조명되고 있고 지역경제에도 안 좋은 영향이 나타나는 만큼 일본 정부로서도 한국과의 대화 필요성을 느끼고 있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yu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