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80953 0202019102355780953 06 0601001 6.0.20-RELEASE 20 스타투데이 1488886 false true false false 1571787747000 1571791566000 related

‘마이웨이’ 김동규 “이혼 후 귀국, 인생이 허무했다”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세계적인 바리톤 김동규의 인생을 조명한다.

오늘(23일) 밤 10시 방송되는 TV CHOSUN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3남매 중 막내아들로 태어난 김동규는 부모에게 음악적인 재능을 물려받았다. 성악가로 활동했던 어머니와 작곡가이자 교사였던 아버지 아래서 자연스럽게 클래식을 접하며 자랐다. 그는 1989년 '세빌리아의 이발사'로 국내에서 데뷔한 뒤 이탈리아로 유학을 떠나, 베르디 국립음악원에 수석 입학한다.

김동규의 재능과 실력은 세계에서도 통했다. 동양인이 발탁되리라고 생각지도 못할 그 시기에 그는 스물다섯의 젊은 나이로 당당히 주인공을 낚아채며 동양인 최초로 이탈리아 '라 스칼라' 오페라 극장 무대에 오르게 된다. 라 스칼라 극장은 유럽의 3대 오페라 극장으로 손꼽히는 곳이다. 이를 시작으로 김동규는 호세 카레라스, 플라시도 도밍고, 루치아노 파바로티 등 세계적인 성악가들이 활동했던 무대에서 '에토르 김'이라는 이름으로 전성기를 맞는다.

전 세계를 돌며 무대에 서고자 했던 꿈을 이룬 것과 달리 그의 가정생활은 평탄치 않았다. 1999년 이혼한 뒤 한국으로 홀로 돌아온 그는 "인생이 허무했다. 서양에 혼자 갔는데 이혼하고 혼자 돌아오지 않았나. 원래 내 자리로 온 느낌이더라"며 당시 헛헛했던 심정을 떠올렸다.

수개월간 방황하던 그에게 운명 같은 기회가 찾아온다. 앨범 제작을 제안받고 한 노래를 만들었는데, 그 곡이 바로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다. 김동규는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는 개인적으로나 음악적으로 전환점이 된 노래다"라며 곡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어렸을 때부터 관객들에게 박수받고 싶던 꿈이 평생의 길이 된 김동규는 이제 "공연에서 만나는 관객들이 그 순간만큼은 행복하도록 책임지는 것이 앞으로의 목표"라고 말한다.

음악을 통해 관객들에게 행복을 전하고자 하는 김동규의 인생 이야기는 오늘(23일) 밤 10시 TV CHOSUN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방송된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