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80121 0292019102355780121 06 0602001 6.0.16-HOTFIX 29 OSEN 0 related

'불청' 안혜경 "섭외 전화받고 꿈꾸는 줄 알았다..구본승의 성덕" [직격인터뷰]

글자크기
OSEN

[OSEN=심언경 기자] 배우 안혜경이 '불타는 청춘'의 털털한 막내로 돌아왔다. 그의 예상치 못한 반전 매력에 시청자들은 흠뻑 빠져들었다.

안혜경은 지난 8일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 새 친구로 합류했다.

안혜경의 방송 출연은 실로 오랜만이다. 한때 예능부터 드라마까지 섭렵하며, 왕성한 방송 활동을 펼쳤던 그다. 하지만 의도치 않게 이유 없는 공백기를 갖게 되면서, 그렇게 대중에게 잊히는 듯했다.

그러나 안혜경의 존재감은 여전했다. '불타는 청춘'에 출연한 직후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오르는 등 높은 관심을 받은 것이다.

안혜경은 OSEN과의 인터뷰에서 "'불타는 청춘'은 정말 좋아하고 즐겨보는 프로그램이었다. 섭외 전화를 받고 너무 좋아서 미친 듯 날뛰었던 기억이 아직도 선명하다. 꿈꾸는 줄 알았다"고 밝혔다.

안혜경에게 '불타는 청춘'은 재개의 발판이 아니었다. 그저 감사하고 행복한 만남이었다. 안혜경은 "출연하는 것조차 너무 행복했다. 학창 시절 내가 좋아했던 분들과 함께하는 것만으로도 심장 떨렸던 하루였다. 오랜만에 나와서 그런지 많이들 반가워해 주셨다. 불러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안혜경은 '불타는 청춘' 합류 첫날부터 밝고 엉뚱한 성격으로 눈도장을 찍었다. 기상캐스터 출신 배우로 이지적인 이미지가 강했던 만큼, 이와 같은 면모는 반전 매력으로 다가왔다.

"원래 밝고 쾌활하고 명랑한 스타일이에요. 항상 웃으려고 노력하고요. 덤벙거리는 거 허당기 있는 거 취미예요. 하하. 스튜디오 예능은 많이 해봤는데 리얼 예능은 처음이라 오히려 제 본 모습이 더 잘 부각된 거 같아요."

OSEN

안혜경은 출연자 구본승과의 러브라인 형성을 예고하기도 했다. 이에 안혜경은 "구본승이 출연했던 드라마 '종합병원'을 잊을 수가 없다. 20년 정도 훌쩍 지나 이번에 다시 뵙는데 진짜 '성덕'(성공한 팬)이 된 기분이다"라며 "러브라인까지 바라지도 않는다. 그저 보고만 있어도 행복한 팬으로 만족한다"고 전했다.

하지만 안혜경의 밝은 미소 뒤에는 저릿한 아픔이 있었다. 어머니의 뇌경색 투병 때문이었다. 안혜경은 "엄마가 아프고 3, 4년은 육체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정말 힘들었다. 물론 경제적으로도 힘들었다. 엎친 데 덮친 격이었다. 어느새 돌아보니 저를 찾아주는 프로그램도 없더라"고 회상했다.

그럼에도 안혜경은 부단히 바쁘게 살아냈다. 어머니의 투병 당시 극단 '웃어' 멤버를 만난 안혜경은 자연스럽게 연극으로 무대를 옮기며 배우로서 한 단계 성장했다.

"연극을 시작한 지 10년 됐는데 전업을 했다기보다 연기가 좋고 무대가 좋고 함께하는 사람들이 좋아서 계속 끈을 놓지 않은 것 같아요. 김진욱 연출님과 아역배우 2명을 포함해서 총 14명이 함께하고 있어요.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소재로 연극을 하고 있어요."

끝으로 안혜경은 '불타는 청춘' 시청자들에게 당부의 말을 전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저를 차갑고 도회적인 이미지로 알고 계신 분들이 의외로 많으시더라고요. 제 진짜 모습을 많이 보여드리고 싶어요. 시청자분들께 더 많이 찾아뵙고 싶어요. 예능이든 드라마든 영화로든 연극이든 그 무엇이 될진 모르지만 자주 인사드리도록 열심히 살아볼게요."

/notglasses@osen.co.kr

[사진] OSEN DB,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