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79574 0032019102355779574 03 0305001 6.0.17-RELEASE 3 연합뉴스 0 related

"8K TV 전쟁한다고?"…4K 점유율 50% 첫 돌파, 8K는 0.1% 뿐

글자크기

IHS마킷 전망 보고서…4K 대중화 '조기 정착', 8K는 '거북이걸음'

"8K TV 가격경쟁력 확보시 급성장 가능…선점 경쟁에 대비해야"

연합뉴스

삼성·LG전자, 프리미엄 TV시장 우열 놓고 '신경전'(PG)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최근 이른바 '8K 전쟁'을 벌이고 있으나 4K TV 시장이 급성장세를 이어가는 데 비해 정작 8K 시장은 당분간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특히 8K 시장이 '태동기'라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앞서 비교적 빨리 대중화의 정착 단계에 접어든 4K TV에 비해서는 성장이 더딘 것으로 평가됐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은 최근 TV시장 전망보고서에서 올해 전세계 4K TV 판매 대수가 1억1천477만5천대로, 지난해(9천906만6천대)보다 15.9%나 증가하며 처음 1억대를 넘어설 것으로 추산했다.

연합뉴스


전체 TV 시장에서 차지하는 4K TV 비중은 작년보다 7.3%포인트 상승한 52.1%로, 처음 절반을 넘어서게 된다.

특히 4K 시장의 가파른 상승세는 앞으로도 계속되면서 내년 점유율 56.7%에 이어 2021년(60.1%)에는 60%대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에 비해 8K TV는 올해 판매 대수가 16만7천대로, 점유율이 0.1%에 그칠 것으로 IHS마킷은 내다봤다.

사실상의 출시 첫해였던 2017년(2천400대)와 지난해(1만8천600대)보다는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이지만 전체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미미한 셈이다. 또 내년과 내후년에도 점유율이 1%에 못 미칠 것으로 전망됐다.

4K TV가 지난 2011년 첫 등장 이후 2년 만인 2013년(160만6천대)에 판매 대수 100만대를 돌파한 데 이어 2014년 1천168만대의 판매고를 올리며 1천만대를 넘어선 것과는 대비되는 것이다.

이후에도 4K TV는 2015년 3천만대, 2016년에 5천만대의 벽을 차례로 넘은 데 이어 올해 1억대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이처럼 8K TV 시장이 '거북이걸음'을 하는 것은 아직 8K 콘텐츠가 충분하지 않은 데다 가격이 여전히 지나치게 높기 때문이다. 또 일반 소비자들 입장에서는 4K TV와의 화질 격차가 뚜렷하지 않은 것도 이유로 꼽힌다.

업계 관계자는 "IHS마킷은 지난해 10월 보고서에서 올해 8K TV 판매 전망치를 43만대로 제시했으나 잇따라 하향조정하고 있다"면서 "여전히 시장이 무르익지 않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4K TV 시장의 경우 평균판매단가(ASP)가 2천달러 아래로 떨어지면서 본격적으로 시장이 커졌다"며 "8K TV도 1천달러대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되는 3~4년 뒤까지는 성장이 빠르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IHS마킷에 따르면 8K TV의 평균판매단가는 지난 2017년 8천182달러(약 958만원)에 달하던 것이 올해 5천563.6달러(약 651만원)까지 떨어졌으며 오는 2022년에 1천909.1달러(약 223만원)로 처음 2천달러를 밑돌 것으로 예상됐다.

8K TV 시장이 이전 4K TV에 비해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으나 기술 경쟁은 치열하게 벌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또다른 업계 관계자는 "경쟁력 있는 기술은 순식간에 시장을 키운다"면서 "최근 삼성전자와 LG전자의 '8K 기싸움'은 미래에 대비해 시장을 선점해야 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해석했다.

[표] 글로벌 TV시장 해상도별 판매점유율 추이

연합뉴스


※ 자료 출처 : IHS마킷(2019년부터는 전망치)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