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79543 0372019102355779543 01 0101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김정은 “금강산 남측시설 보기만해도 기분 나빠…싹 들어내라”

글자크기

-발언 배경 놓고 주목…향후 금강산개발 사업 영향에 촉각

-“금강산 개발 남측과 함께 개발한 의존정책 매우 잘못”

-“관광사업 南주도는 바람직하지 않아…호텔 등 새로 건설”

헤럴드경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현지지도에 나서 금강산관광을 남측과 함께 진행한 “선임자들의 의존정책이 매우 잘못됐다”고 비판했다고 노동신문이 23일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와 함께 금강산의 남측 시설 철거와 금강산 일대를 관광지구로 단계별 개발도 지시했다. 이에 김 위원장 배경 발언과 남북 금강산 사업 등에 미칠 영향이 주목된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금강산관광시설을 현지지도하면서 “손쉽게 관광지나 내어주고 앉아서 득을 보려고 했던 선임자들의 잘못된 정책으로 하여 금강산이 10여년간 방치되어 흠이 남았다고, 땅이 아깝다고, 국력이 여릴 적에 남에게 의존하려 했던 선임자들의 의존정책이 매우 잘못 됐다”며 심각히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고성항과 해금강호텔을 비롯해 문화회관, 금강산호텔, 금강산옥류관, 금강펜션타운, 고성항골프장, 고성항출입사무소 등 남측에서 건설한 대상들과 삼일포와 해금강, 구룡연 등을 돌아봤다. 그는 “우리 땅에 건설하는 건축물은 마땅히 민족성이 짙은 우리 식의 건축이여야 하며 우리의 정서와 미감에 맞게 창조되여야 한다”며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시설들을 남측의 관계부문과 합의하여 싹 들어내도록 하고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시설들을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지금 금강산이 마치 북과 남의 공유물처럼, 북남관계의 상징, 축도처럼 되어 있고 북남관계가 발전하지 않으면 금강산관광도 하지 못하는 것으로 되어 있는데 이것은 분명히 잘못된 일이고 잘못된 인식”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세계적인 관광지로 훌륭히 꾸려진 금강산에 남녘동포들이 오겠다면 언제든지 환영할 것이지만 금강산에 대한 관광사업을 남측을 내세워 하는 일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데 대해 우리 사람들이 공통된 인식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금강산관광지구를 특색있게 개발해야한다고도 했다. 그는 “현재 금강산관광지구에 널려져있는 너절한 호텔과 숙소를 다 헐어버리고 건물들을 민족적특성과 현대성을 결합시킨 우리 나라 건축형식의 전형성을 띠면서 발전된 형태로 훌륭히 건설하여 다른 나라 사람들이 조선의 명산을 보러 와서 조선의 건축을 보게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금강산관광지구일대를 금강산과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 마식령스키장이 하나로 연결된 문화관광지구로 세계적인 명승지로 만들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mkkang@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