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79368 0372019102355779368 06 0602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어게인TV] '책 읽어드립니다' 문가영, 18세 때 부터 읽은 '단테' 언급..."구하기 힘든 책"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tvN '요즘책방: 책 읽어드립니다'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문가영이 단테의 '신곡'을 좋아한다고 밝혔다.

22일 저녁 8시 20분 방송된 tvN '책 읽어드립니다' 에서는 단테의 '신곡'에 대해 이야기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설민석, 전현무, 이적, 문가영과 소설가 장강명, 한국예술종합학교 미술이론과 양정무 교수, 법의학자 유성호가 출연해 단테의 '신곡'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신곡'은 주인공 단테가 지옥과 연옥, 천국을 여행한 서사시다. 특히 '신곡'에는 그리스 로마 신화부터 이탈리아 정치인까지, 수많은 인물이 등장해 주목을 받았다.

멤버들이 나누게 될 '신곡'은 주인공 단테가 지옥과 연옥, 천국을 여행한 서사시로, 영국의 문학 비평가 T.S 엘리엇이 "근대 세계는 셰익스피어와 단테가 나눠가졌다"는 찬사를 남기기도 했다.

신곡을 제일 좋아한다는 문가영은 “18살 때 ‘신곡’을 처음 읽었다”고 말했다. 이어 문가영은 “영화 ‘세븐’을 무척 좋아했다는데, 그 영화가 단테의 ‘신곡’을 배경으로 했다고 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가영은 “대형 서점에 갔는데 책이 없어서 구하기 힘들었다"며 "그래서 더 인상 깊게 남았다”고 덧붙였다.

이적과 장강명은 '신곡'에 대해 "TV나 영화도 없었을 당시에 '신곡'은 요즘의 '반지의 제왕', '어벤져스' 급의 초대형 블록버스터 판타지였을 것"이라며 단테의 생생한 묘사와 상상력에 감탄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문가영은 "18살 때 영화 '세븐'을 굉장히 좋아했는데, '신곡'을 인용했다는 걸 알게 돼 책을 찾아 서점을 돌아다녔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신곡'을 읽고 멤버들은 연명의료 중지, 유언장 등을 언급하며 '죽음'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장강명은 배우자와 연명의료 중지 신청을 마쳤다는 것과, 매년 12월 31일에 유언장을 쓰고 녹음한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적은 "끝을 상정하고 산다는 것은 지금의 삶을 충실하게 살도록 하는 원동력이 되는 것 같다"고 말했고 유성호는 "해외에서는 죽음 교육도 진행한다"며 "죽음에 대해 알면 삶에 더 긍정적일 수 있다"고 생각을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