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79316 0292019102355779316 05 0507002 6.0.17-RELEASE 29 OSEN 0

'퇴장과 끝내기…항의' 혼돈의 9회말 끝내기 무슨 일이? [KS 현장]

글자크기
OSEN

[OSEN=잠실, 지형준 기자]키움 장정석 감독이 두산 오재일의 끝내기 안타에 인플레이 상황에서 선수들이 뛰어 나왔다며 항의를 하고 있다. /jpnews@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잠실, 이종서 기자] "저도 야구하면서 이런 적은 처음이네요."

두산은 2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키움 히어로즈와의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7-6으로 승리했다.

6-6으로 맞선 9회말. 선두타자 박건우가 유격수 김하성의 실책으로 출루했다. 다소 평범한 뜬공이었지만, 김하성의 수비가 아쉬웠다. 이어 정수빈이 희생번트를 댔고, 간발의 차로 세이프가 됐다. 초기 판정은 아웃이었지만, 비디오 판독 결과 번복됐다. 헤드 퍼스트 슬라이딩을 할 정도로 몸을 아끼지 않은 정수빈의 투지가 빛을 봤다.

무사 1,2루 찬스. 올 시즌 최다 안타를 때려낸 페르난데스가 투수 땅볼 앞 땅볼을 쳤다. 투수 오주원이 공을 잡아 1루에 던졌고, 주자는 모두 한 베이스씩 진루했다. 그러나 키움이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다. 스리피트 안쪽에서 뛰었다는 항의었다. 비디오판독이 다시 실시됐고, 페르난데스는 스리피트 지역을 벗어나 페어 지역으로 뛰었다. 스리피트 수비방해 규정에 따라 페르난데스는 아웃이 됐고, 주자는 다시 1,2루로 돌아왔다.

김태형 감독이 더그아웃을 박차고 나왔다. 공을 잡은 위치가 수비 방해가 될 수 없다는 이유였다. 그러나 심판진은 규정을 이야기했고, 김태형 감독은 비디오 판독 이후 항의하면 퇴장을 당한다는 규정에 따라 퇴장 조치가 내려졌다.

사실 김태형 감독도 이를 인지하고 있었다. 김 감독은 경기 후 “투수가 앞으로 나왔을 때는 적용이 되더라. 감독으로서는 아쉬우니까 항의를 했다. 퇴장인줄은 알지만 나가야 할 상황”이라고 밝혔다.

비록 페르난데스의 아웃으로 찬물이 끼얹어 졌지만 두산은 김재환의 볼넷으로 만루를 만들었다. 이어 오재일이 중견수 뒤로 넘어가는 적시타를 날렸다. 3루 주자가 여유롭게 들어오는 끝내기 상황. 두산 선수단이 더그아웃을 박차고 나와 세리머니를 했다.

이 때 장정석 감독과 박병호가 심판에게 항의를 했다. 1루 주자였던 김재환이 타자 주자 오재일이 주루 과정에서 겹쳤다는 것이다.

화면으로 확인한 결과 둘은 겹치기는 했다. 그러나 겹친 상황과 없이 두산의 끝내기 상황이 맞았다. 장정석 감독도 “나의 착각이었다”라며 “나의 착각으로 나온 것이었다. 아웃카운트가 2사라고 생각했다. 타자주자 오재일이 1루주자 김재환을 넘어서서 타자는 아웃이 됐다고 하더라. 그래서 2사였다면 그대로 이닝이 끝나는 상황이라고 생각했다”고 이야기했다.

오재일은 "정말 야구하다가 이런 적은 처음"이라고 이야기하며 "(김)재환이는 중견수가 공을 잡을 줄 알고 1루로 다시 돌아왔다고 하더라. 나는 안타가 돼 1루를 밟고 지나갔는데 둘이 겹쳤다"라며 당시의 상황을 말했다. / bellstop@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