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79147 0252019102355779147 05 0506001 6.0.16-HOTFIX 25 조선일보 34413990

손흥민, 유럽 챔피언스리그서 2경기 연속 골…'전설' 차범근 기록 타이

글자크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뛰고 있는 손흥민(27·토트넘)이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2경기 연속 골을 터뜨렸다.

한국 축구의 전설 차범근(66) 전 감독이 보유한 한국인 유럽 무대 최다 골(121골)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한 골만 더하면 차 전 감독의 기록을 넘어서는 셈이다.

조선일보

사진제공=존 스톡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은 23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크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대회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전반 16분과 44분에 연거푸 골망을 흔들었다.

해리 케인의 선제골로 토트넘이 1-0으로 앞선 가운데 손흥민은 전반 16분 라멜라가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논스톱 슛으로 연결해 추가골을 기록했다.

전반 종료 직전인 44분에는 탕기 은돔벨레의 패스를 왼발로 때려 추가골을 기록했다.

지난 2일 바이에른 뮌헨(독일)과의 2차전에 이어 챔피언스리그 2경기 연속 골로, 시즌 4·5호골이다. 손흥민은 리그에서 2골, 챔피언스리그에서 3골을 기록 중이다.

특히 이날 전까지 유럽 무대에서 통산 119골을 기록 중이었던 손흥민은 이날 경기로 차 전 감독이 가지고 있는 한국인 유럽 무대 최다 121골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1970년대 후반~1980년대까지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한 차 전 감독은 다름슈타트, 프랑크푸르트, 레버쿠젠을 거치면서 121골을 퍼부었다.

손흥민은 18살 때인 2010년 분데스리가 함부르크에서 데뷔해 레버쿠젠을 거쳐 2015년 여름 잉글랜드에 진출했다.

손흥민의 멀티골 활약 속에 토트넘은 5-0 대승을 거뒀다. 토트넘은 같은 시간 올림피아코스(그리스)를 3–2로 이긴 바이에른 뮌헨(3승 승점 9)에 이어 B조 2위로 올라섰다. 토트넘은 1승1무1패로 승점 4다.

이달 토트넘의 분위기는 좋지 않았다. 바이에른 뮌헨전에서 2-7로 크게 지는 등 이달 3경기(리그 2경기·챔피언스리그 1경기)에서 1무2패로 주춤했는데 이날 승리로 다시 분위기를 바꿨다.

전반을 3-0으로 앞선 토트넘은 후반 12분경 라멜라가 추가골을 터뜨리며 4-0이 됐다.

손흥민은 후반 18분에도 오른쪽 골포스트를 살짝 벗어나는 위협적인 슛으로 해트트릭을 노렸다. 곧이어 왼쪽 측면에서 케인에게 정확한 크로스를 보내는 등 공격을 이어갔다.

포체티노 감독은 후반 23분 손흥민을 빼고 에릭 다이어를 투입했다. 오는 28일 열리는 리버풀과의 리그 10라운드를 대비한 전략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토트넘은 후반 27분 케인의 추가골로 대승했다.

[허지윤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