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78175 0252019102355778175 05 0506001 6.0.16-HOTFIX 25 조선일보 0

무관중 평양 축구에 놀랐나?

글자크기

AFC 클럽대항전 결승 장소 기존 평양서 상하이로 변경

북한 평양으로 예정됐던 아시아 클럽 축구 대회 결승전 장소가 중국 상하이로 변경됐다.

AFC(아시아축구연맹)는 22일 홈페이지를 통해 "11월 2일 예정된 북한 4·25 체육단과 레바논 알 아헤드의 AFC컵 결승전이 북한 평양 김일성경기장이 아닌 중립지인 중국 상하이에서 치러진다"고 발표했다. AFC컵은 AFC 챔피언스리그보다 수준이 한 단계 낮은 대회다.

AFC는 "결승전 방송 제작과 중계 등 문제에 관해 스폰서와 비즈니스 파트너들로부터 조언을 받았다"며 "상업적 요소와 중계방송, 미디어, 수송 분야의 접근성에 대해 검토한 뒤 중립지에서 결승전을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AFC는 "아시아 대륙 전역에서 축구를 접하도록 하는 게 AFC의 중요한 목표 중 하나"라고 했다. 중국 상하이는 2010 남아공월드컵 예선 당시 북한이 두 차례 한국전 홈경기를 포기하는 대신 찾았던 곳이다.

직접적으로 언급되진 않았지만 장소 변경 이유 중 대부분은 한국 축구대표팀이 최근 북한에서 겪었던 문제들과 관련 있어 보인다. 한국은 북한에서 제시간에 훈련하지 못했고, 따로 챙겨간 식료품도 압수당하는 등 정상적으로 경기를 준비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응원단이 아예 북한을 찾지 못했고, 방송 중계로도 경기를 보지 못했다.

[이태동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