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76834 0292019102255776834 05 0507002 6.0.16-HOTFIX 29 OSEN 0

'1루 헤드퍼스트 슬라이딩' 정수빈, 끝내기 발판 놓은 투혼 [KS 현장]

글자크기
OSEN

[OSEN=잠실, 지형준 기자] 22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한국시리즈 1차전이 열렸다.9회말 무사 1루에서 두산 정수빈이 보내기 번트를 시도하며 1루에서 헤드퍼스트 슬라이딩을 하고 있다. 아웃이였으나 비디오 판독 결과 판정 번복. /jpnews@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잠실, 이종서 기자] 두산 베어스의 정수빈이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는 집중력을 보여주며 팀 승리 발판을 놓았다.

정수빈은 2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키움 히어로즈와의 한국시리즈 1차전에 중견수 겸 2번타자로 선발 출장했다.

6-6으로 맞선 9회말. 선두타자 박건우가 상대 유격수의 수비 실책으로 출루에 성공했다. 이어 타석에 들어선 정수빈은 희생번트를 댔고, 타구는 절묘하게 홈과 1루 선을 타고 갔다.

투수 오주원이 공을 잡고 1루에 던졌고, 정수빈은 헤드 퍼스트 슬라이딩을 시도했다. 초기 판정은 아웃. 그러나 두산 벤치는 비디오판독 요청을 했고, 그 결과 세이프로 번복됐다.

1사 2루가 무사 1,2루가 된 상황. 이후 페르난데스가 땅볼을 친 뒤 스리피트 규정에 따라서 아웃이 됐다. 그러나 아웃카운트 한 개를 벌어둔 두산은 김재환이 볼넷으로 출루해 만루를 만들었고, 오재일의 끝내기 안타가 나오면서 결국 승리를 품었다. / bellstop@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