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76440 0032019102255776440 05 0507001 6.0.16-HOTFIX 3 연합뉴스 51292661

'천만다행' 포수 송구에 턱 맞은 키움 요키시, 뼈 이상 없어(종합2보)

글자크기
연합뉴스

고통스러워하는 요키시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 키움 히어로즈 대 두산 베어스의 경기. 4회 말 2사 1루 상황, 두산 1루 주자 박건우가 도루를 시도하는 과정에서 포수 박동원의 송구를 얼굴에 맞은 에릭 요키시가 괴로워하고 있다. 2019.10.22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포수 송구에 턱을 맞은 키움 히어로즈의 외국인 투수 에릭 요키시(30)가 병원 검진 결과 다행히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요키시는 2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에 선발 등판해 4이닝 동안 안타 9개와 볼넷 2개를 내주고 6실점(3자책) 했다.

보기 드문 장면은 키움이 1-4로 끌려가던 4회 말 나왔다.

2사 1루에서 박건우가 도루를 시도하자 포수 박동원은 지체 없이 2루를 향해 송구했다.

그런데 요키시는 도루 시도는 물론 박동원의 송구도 보지 못했다.

요키시는 타석에 선 정수빈에게 몸에 맞는 공이 될뻔한 공을 던진 뒤 글러브로 입을 가리고 자신의 투구에 불만을 표시하고 있었다.

자책하는 데 정신이 팔린 요키시는 박동원의 송구를 미처 피하지 못한 채 왼쪽 턱을 맞고 말았다.

요키시는 그대로 주저앉아 통증을 호소했고, 송구한 박동원도 놀랐다.

트레이너가 마운드로 뛰어 올라와 요키시의 상태를 체크했다. 구급차가 그라운드로 들어오는 등 상황은 위급해 보였다.

하지만 요키시는 다시 일어나 이닝을 마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요키시가 투혼을 불사르긴 했지만, 결과는 좋지 않았다.

요키시는 정수빈에게 볼넷을 내준 데 이어 호세 페르난데스에게 2타점짜리 좌월 2루타를 얻어맞고 고개를 숙였다.

요키시는 김재환까지 상대한 뒤에야 힘겹게 이닝을 마쳤다.

요키시는 5회 말부터는 좌완 불펜 이영준에게 마운드를 넘기고 병원으로 이동했다.

다행히 병원 검진 결과 뼈에 이상은 없었다.

키움 관계자는 "요키시가 서울아산병원으로 이동해 X-레이 촬영을 한 결과 특이소견은 없었다"며 "다만 1∼2일 정도 상태를 지켜봐야 한다. 필요하면 추가 검진을 받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