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76427 0012019102255776427 01 0101001 6.0.16-HOTFIX 1 경향신문 0 related

'정경심 자산관리인' 관련 알릴레오 방송에…유시민, JTBC에 사과

글자크기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JTBC가 정경심 교수 자산관리인 김경록 PB의 인터뷰 요청을 거절했다’는 취지의 ‘알릴레오’ 방송 내용을 두고 JTBC에 사과했다.

유 이사장은 22일 재단의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KBS 인터뷰에 실망한 김PB가 JTBC와 접촉했다는 건 사실과 다르다”며 앞서 나간 방송에 착오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시점을 뒤바꿔놓으니 맥락이 달라져 거부한 것처럼 되어버렸다”며 “사실관계 착오는 저의 잘못”이라고 말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 18일 ‘알릴레오’에서 “김경록씨가 KBS와의 인터뷰 후 실망하고 배신감을 느껴 JTBC를 접촉했다”며 “JTBC를 해보려고 접촉했다가 안됐대요”라고 말했다. 하지만 김PB는 KBS인터뷰 이전에 JTBC가 내보낸 특정 보도에 대해 항의하면서 JTBC와 접촉했으며, JTBC는 정정보도를 거절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알릴레오’ 인터뷰가 나간 뒤에는 JTBC가 그에게 인터뷰를 요청했는데, 이 때는 김PB가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 이사장은 “사실관계를 다르게 전하고, 왜곡된 맥락을 전한 것에 대해 JTBC와 시청자 여러분께 정중하게 사과드린다”며 “JTBC를 비난할 목적으로 계획적으로 한 것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언론 전반의 이야기를 나누다가 저도 모르게 불쑥 나왔다. 스스로 많이 반성했다”고도 덧붙였다.

JTBC 보도국은 지난 21일 “JTBC는 사건이 불거진 8월 말부터 최근까지 김경록씨에게 수십 차례 전화와 문자 등으로 인터뷰와 취재요청을 했지만 김경록씨가 모두 거절했다”고 밝힌 바 있다.

박용하 기자 yong14h@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