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75808 0372019102255775808 06 0602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0 popular

‘여름아 부탁해’ 이영은, 항암치료 성공 후 퇴원→ 또 다시 쓰러졌다(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1 '여름아 부탁해'


[헤럴드POP=나예진 기자]윤선우와 이영은이 여행을 떠났다.

22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에서는 왕금희(이영은 분)가 쓰러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왕금희(이영은 분)는 항암치료를 시작했다. 왕금희는 고통스러워하며 구토 증세를 보였지만, 2차 항암치료는 성공적이었다. 경과가 좋아진 왕금희는 퇴원 절차를 밟았고, 왕금희의 가족들은 기뻐하며 그녀를 반겼다. 나영심(김혜옥 분)은 “여름이 아빠, 고마워”라며 곁을 든든하게 지켜준 주상원(윤선우 분)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주상미(이채영 분)는 주용진(강석우 분)의 병원 경영을 돕기 위해 유학행을 결심했다. 한준호(김사권 분) 역시 섬에서의 의료봉사를 준비했고, 그러면서도 “금희 낫는 거나 보고 가면 좋겠는데”라며 씁쓸해했다.

집으로 돌아온 왕금희는 주상원에게 “내일 상원 씨 부모님 보러 가요. 걱정 많이 하실 거에요. 괜찮아진 모습 보여드려야죠. 여름이 데리고 같이 가요”라고 먼저 제안했다. 주상원은 괜찮겠냐고 물었고, 왕금희는 흔쾌히 고개를 끄덕였다. 허경애(문희경 분)는 “생각보다 건강해보여서 다행이네”라며 두 사람을 환대했다. 주상미 역시 “어서 와, 금희야. 사람 많은 데 별로 안 좋은데 뭐하러 왔어. 다 낫고 오지”라고 따뜻하게 그들을 맞았다.

허경애의 제안에 따라 주상원과 왕금희는 여행을 떠났다. 두 사람은 바다를 바라보며 즐거운 추억을 쌓았지만, 주상원이 잠시 저녁 준비를 하러 간 사이 왕금희는 쓰러졌다. 뒤늦게 그녀를 발견한 주상원은 경악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