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75363 0432019102255775363 02 0201001 6.0.16-HOTFIX 43 SBS 0 related

[단독] 강남구청 공무원, '출장' 끊고 고가의 피부과 시술…조사 착수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강남구청의 팀과장급 공무원들이 근무 시간중 출장까지 신청해가며 상습적으로 관내 피부과에서 고가의 시술을 받은 사실이 드러나 구청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SBS 취재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청 세무관리과 이 모 과장과 김 모 팀장은 지난 4월부터 7월까지 9~10차례씩 청담동의 한 피부과의원을 찾아 피부 관리 시술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들이 의원을 찾은 시간은 주로 평일 오후 2시에서 5시 사이로 업무 시간대였습니다.

특히 이들은 자료조사나 체납 독려 등을 명목으로 관내 출장을 나간 뒤 그 시간에 병원을 찾기도 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격 특혜 의혹도 있습니다.

이 과장 등이 받은 시술은 레이저 치료가 포함된 10회 220만 원짜리 시술이었는데, 정작 이들은 4분의 1 가격인 55만 원만 결제했습니다.

이 과장 등은 해당 피부과 원장과 강남구청 세무관리과가 직접 주재하는 강좌 모임 'Tax & Culture'에서 만났다고 SBS 취재진에 말했습니다.

지난해 개설된 이 강좌는 수강료 100만 원에 20주 과정으로 이뤄지는데 구내 모범 납세자나 전문직 종사자만 가입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지역 유지와 구청 공무원들의 유착의 장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됩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상인 서울대 행정대학원 교수는 "이런 강좌를 운영한다는 것 자체가 구청이 앞장서 정경유착을 키우는 것"이라며 "심각한 도덕적 해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강남구청 측은 해당 강좌에 부적절한 내용은 없으며 일부 공무원들의 비리 의혹에 대해서는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강청완 기자(blue@sbs.co.kr)

▶ [SBS D포럼] 10.31 DDP : 참가신청 바로가기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