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74578 0512019102255774578 01 0103001 6.0.16-HOTFIX 51 뉴스1 0 related

나경원, 패트 고발 의원 '공천 가산점' 시사…"황교안도 공감"(종합)

글자크기

"패트에 저항한 분들의 기여도 높이 평가해야"…격려차원? 농담조?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의 2020년 예산안 시정연설 도중 손으로 엑스자 모양을 만들고 있다. 2019.10.22/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김민석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2일 패스트트랙 정국 당시 고발당한 의원들에게 내년 총선 '공천 가산점' 부여를 시사한 것에 대해 "당연히 공천 가산점이 있을 것이라는 취지로 황교안 당 대표도 말했다. 그래서 의원들에게 말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잘못된 패스트트랙 추진에 대한 저항을 앞장 서 하신 분들의 기여도를 높게 평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러한 의사를 황 대표에게 건의했냐는 질문에는 "건의했다고 표현할 수도 있는데, 황 대표도 애당초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다는 걸 (의원들에게) 공지한 것"이라고 답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2020년 예산안 시정연설' 직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당을 위해 헌신한 의원들이 오히려 피해를 받으면 안 된다. 패스트트랙 수사가 차기 총선에 불이익이 되지 않게끔 내가 책임지겠다"며 '수사 대상에 오른 의원들에겐 공천 가산점을 줘야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검찰 수사가 공천에 영향을 끼칠까 우려하는 의원들의 불안감을 해소하면서 총선을 앞두고 당내 분위기를 다잡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다만 나 원내대표 임기가 12월까지인데다 임기연장 여부도 불투명한 상황이어서 다소 부적절한 발언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한국당 지도부의 한 의원은 뉴스1과 통화에서 나 원내대표가 가산점을 언급했는지 물음에 "그런 발언을 한 것은 맞다"면서 "격려 차원에서 한 얘기다. 지금 누구도 명시적으로 그 얘길 할 상황이 아니지 않나"고 말했다.

다른 지도부의 의원은 "당시 의원들이 너무 고생한 만큼 걱정을 하지 말라는 뜻에서 농담조로 한 것"이라며 "임기를 연장할지, 새로운 원내대표 뽑을지 모르는 상황에서 심각하게 얘길 했겠느냐"고 설명했다.

한편 검찰은 지난 4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과정에서 국회에서 벌어진 여야 간 물리적 충돌을 수사 중이다. 수사 대상에 오른 현직 국회의원은 110명이며, 한국당 소속이 60명으로 가장 많다.
sgkk@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