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73534 0242019102255773534 03 0301001 6.0.16-HOTFIX 24 이데일리 54507288 related

DLF처럼 환매 중단 라임 펀드도 은행 통해 가입…전체의 62%나

글자크기
이데일리

(표=금감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유현욱 기자] 라임자산운용(이하 라임)이 굴리는 펀드에 투자했다가 돈이 물린 개인 투자자 열에 여섯은 은행을 통해 가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당국 중간조사 결과, 은행이 불완전판매한 것으로 잠정 결론 낸 해외 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를 연상케 하는 대목이다.

22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성일종 자유한국당 의원에 제출한 자료를 보면 환매가 연기됐거나 중단될 가능성이 있는 라임 펀드에 돈을 넣은 개인 3606명(계좌 수 기준) 중 은행 7곳을 통해 가입한 투자자는 모두 2237명(62%)이었다. 나머지 1369명은 증권사 11곳을 통해 가입했다.

개인 투자자 수별로 보면 우리은행(1448명)이 가장 많았다. 이어 하나은행(385명), 대신증권(362명), 신한금융투자(301명), 신영증권(229명), 부산은행(216명), 메리츠종금증권(160명), KB증권(104명), 경남은행(97명) 순이었다.

투자금액별로도 우리은행(3259억원)이 가장 컸다. 이어 신한금투(1249억원), 하나은행(959억원), 메리츠증권(669억원), 대신증권(692억원), 신영증권(646억원), 부산은행(427억원)이 뒤를 따랐다.

한편 금감원은 저축은행 79곳을 대상으로 라임 관련 대출과 투자 현황을 취합하는 실태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