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72988 1102019102255772988 08 0803001 6.0.20-RELEASE 110 조선비즈 46973415 false true false false 1571735591000 1571735621000

LG ‘듀얼 스크린’ 삼성 ‘갤폴드'...韓 프리미엄폰 日 공략

글자크기
LG전자, 2년 만에 일본에 프리미엄폰 출시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로 日 공략

LG전자와 삼성전자가 프리미엄 스마트폰으로 일본 시장 공략에 나선다. LG전자는 듀얼 스크린을 탑재한 ‘LG G8X ThinQ(국내명 V50 씽큐)’를 앞세워 2년여 만에 일본 프리미엄폰 시장을 두드린다. 삼성전자 역시 오는 25일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를 일본에 출시할 예정이다. LG전자는 지난해 1월 ‘V30 플러스’ 이후 일본 시장에 프리미엄폰을 출시하지 않았다.

LG전자(066570)는 일본 3위 통신사 소프트뱅크와 손잡고 오는 12월 일본 시장에 G8X 씽큐를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LG전자가 일본에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선보이는 건 2년 만이다. 소프트뱅크도 홈페이지를 통해 LG G8X 씽큐가 올해 12월 초 이후 발매된다고 공지했다.

조선비즈

LG전자의 V50S 씽큐의 메인 화면과 보조 화면(듀얼 스크린)을 모두 이용해 웹툰을 보고 있는 모습. 화면 크기가 커 콘텐츠를 큼지막하게 볼 수 있다. /고운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업계에선 LG전자가 듀얼 스크린을 앞세워 다시 일본 시장을 노크하는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V50 씽큐가 국내에서 60만대가량 팔리며 인기를 끈 만큼 일본 프리미엄폰 시장도 노려볼만하다고 판단했다는 것이다.

실제로 소프트뱅크는 G8X 씽큐의 듀얼 스크린 기능을 강조하고 있다. 듀얼 스크린 중 하나를 게임패드(게임 조작 버튼)로 활용할 수 있어 닌텐도 등 소형 게임기로 게임을 즐기는 일본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 수 있다는 것. LG전자 관계자는 "듀얼 스크린에 관한 현지의 관심이 큰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본 시장은 애플 아이폰이 장악하고 있어 국내 업체 점유율이 낮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일본 시장에서 애플은 50.8%의 점유율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삼성전자가 9.8%로 2위, 샤프(7.2%), 소니(7.0%) 순이다.

조선비즈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이미지. /삼성전자 제공



2020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일본이 5G(5세대) 스마트폰 제조사와의 제휴를 확대하려는 것도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일본은 도쿄올림픽에 맞춰 일본 내 5G 서비스 상용화를 본격화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역시 갤럭시 노트 10에 이어 이달 25일 새로운 기술이 적용된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를 선보이며 일본 시장 개척에 힘을 쏟을 예정이다. 일본 오사카, 나고야, 후쿠오카 등에 체험형 공간인 '갤럭시 스튜디오'도 개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브랜드 이미지 제고를 위해 2015년부터 일본에서 판매하는 스마트폰에 삼성(SAMSUNG) 로고 대신 갤럭시(GALAXY) 로고를 부착해왔다. LG전자는 제품 후면의 LG 로고를 일본에서 그대로 사용할 계획이다.

박원익 기자(wipark@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