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72527 0182019102255772527 04 0401001 6.0.16-HOTFIX 18 매일경제 33232302

`시리아 휴전` 끝나는 날…푸틴 찾아간 에르도안

글자크기
매일경제

22일(현지시간) 러시아를 방문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왼쪽)이 소치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만나 악수를 한 뒤 본격적인 정상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회담에 앞서 "시리아 상황이 아주 복잡한 가운데 우리의 만남과 협의는 아주 중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EPA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만나 시리아 북동부의 복잡한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정상회담을 했다. 양국 정상회담은 공교롭게도 터키군이 쿠르드 민병대 인민수비대(YPG)에 대한 군사작전을 중지하기로 한 5일이 종료되는 시점에 열렸다.

회담은 소치의 대통령 관저 '보차로프 루체이'에서 이날 오후 1시 30분께부터 시작됐다. 회담의 최대 의제는 최근 터키군의 시리아 북동부 군사작전과 러시아의 역할에 집중된 것으로 알려졌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회담에 앞서 양측의 협의가 "폭넓고 복잡하며 길게 이뤄질 것"이라며 "많은 문제가 논의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러시아는 그동안 쿠르드 민병대 격퇴를 위한 터키의 시리아 내 군사작전에 대해, 자국 안보에 대한 터키의 우려를 이해하지만 터키 측의 행동이 시리아 사태의 평화적 해결 과정에 방해가 돼선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이번 정상회담은 미국이 발을 빼고 있는 전쟁의 또 다른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이라고 외신들은 보도했다. AP통신은 "에르도안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이 합의한다면 터키와 시리아 간 국경지대에서 벌어지는 전쟁 종식으로 이어질 것"이라면서 "합의되지 않으면 전선이 훨씬 복잡해져 터키, 러시아, 시리아 정부군, 쿠르드 반군, 시리아의 터키계 무장세력이 뒤엉킬 것"이라고 전했다. 에르도안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이 만나서 관련 집단의 이해관계를 풀기가 쉽지 않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은 "쿠르드족이 결성한 조직 모두 시리아 정부 내로 통합돼 불법 무장단체는 남아 있지 않게 하는 게 러시아의 목표"라고 말했다.

앞서 에르도안 대통령은 정상회담 장소인 러시아 소치로 향하면서 언론과 만나 '5일 휴전'이 끝난 뒤에 "필요한 추가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그러나 에르도안 대통령은 최근 열린 집권여당 집회에서 이스라엘을 콕 집어 "어떤 나라는 핵폭탄과 미사일을 가져도 아무런 제재를 받지 않는데 서방 국가들은 우리에게는 갖지 못하게 한다. 나는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전했다. 터키를 이슬람권 국가의 맹주로 만들려는 에르도안 대통령의 야심이 중동 정세 안정화에 또 다른 불씨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한편 시리아 북동부에서 철수하는 미군 행렬을 향해 현지 쿠르드족이 돌멩이와 썩은 음식을 던졌다고 CNN이 보도했다. 쿠르드 매체 안하 하와르가 공개한 영상을 보면 쿠르드 도시 카미실리에서 성난 주민들이 미군의 군용 차량 행렬에 돌, 감자, 썩은 음식을 던지면서 "가라, 이 배신자들" "미국 반대" "거짓말쟁이 미국" 등을 외쳤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1일 백악관에서 열린 각료회의에서 "석유를 지키는 것 말고는 (시리아에) 주둔할 이유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동맹 배신론'을 겨냥해 "나머지 인류와 문명을 위해 우리가 중동에 남아서 쿠르드를 보호해야 한다는 합의가 어디 있느냐"며 반박했다.

[안두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