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71752 1112019102255771752 01 0101001 6.0.17-RELEASE 111 서울경제 0 related

도쿄에서 DJ 생전 '한일 역사관' 떠올린 이총리

글자크기

"한일 우호교류 1,500년 불행한 역사는 50년"

22일 일왕 즉위식 참석 후 신오쿠보역 방문

일본인 구하다 숨진 이수현씨 추모비에 헌화

DJ 발언 상기하며 "우호 역사 훼손 어리석어"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 참석차 방일 중인 이낙연 국무총리가 22일 전철 선로에 떨어진 일본인 승객을 구하려다 숨진 고 이수현씨 사고 현장을 찾았다. 이 총리는 현장에서 “국경을 뛰어넘은 인간애”를 언급하면서 “한일 사이에는 1,500년에 걸친 우호 협력의 역사가 있다. 이를 훼손하는 건 어리석은 일”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도쿄 고쿄에서 열린 즉위식을 마친 후 신주쿠 JR신오쿠보역을 찾았다. 이곳은 지난 2001년 유학생 신분이었던 이씨가 일본인 세키네 시로씨와 함께 선로에 떨어진 사람을 구하기 위해 뛰어들었다가 젊은 나이에 목숨을 잃은 곳이다. 사고 직후 한일 양국에서 동시에 두 사람의 용기 있는 인간애를 높이 평가하는 목소리가 커졌고, 이후 이 곳은 한일 우호의 상징과 같은 장소가 됐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총리 “고 이수현씨, 국경 넘는 인간애 실천”

이 총리는 이 곳에 마련돼 있는 추모비 앞에서 잠시 묵념을 한 후 꽃을 바쳤다.

이 총리는 헌화 후 “인간애는 국경도 넘는다는 것을 두 분의 의인이 실천해 보이셨다”며 “그러한 헌신의 마음을 추모하기 위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한일 두 나라는 길게 보면 1,500년의 우호 교류 역사가 있다. 불행한 역사는 50년이 안된다”며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이 말씀하신 것처럼 50년이 되지 않는 불행한 역사 때문에 1,500년에 걸친 우호 협력의 역사를 훼손한다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라고 말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DJ, 한일 우호 중시하며 미래지향적 관계 강조

이는 지난 1998년 일본을 전격 방문했던 당시 김 전 대통령의 실제 발언이다. 당시 김 전 대통령은 일본 국회 연설에서 “50년도 안 되는 불행한 역사 때문에 1,500년에 걸친 교류와 협력의 역사 전체를 무의미하게 만든다는 것은 참으로 어리석은 일”이라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 같은 발언과 함께 한일의 미래지향적 관계를 호소했다. 또 이런 역사관을 바탕으로 오부치 게이조 당시 일본 총리와 함께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DJ-오부치 공동선언)’을 발표하기도 했다. 오부치 총리는 이 선언에서 과거 식민지 지배에 대해 사죄와 반성을 표명했다.

DJ의 권유로 언론계를 떠나 정치권에 발을 디뎠던 이 총리 역시 그간 DJ 정신 계승 차원에서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를 틈 날 때 마다 강조했다.

이 총리는 지난해 11월 방한한 와타나베 히데오 일한협력위원회 회장대행과 면담 중에도 “1998년 김대중-오부치 선언이 나왔던 때가 한일관계가 가장 좋았던 시기로, 이는 김대중 대통령의 놀라운 균형감각과 오부치 총리의 남다른 배려 덕분”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총리는 이날 도쿄로 출발하기에 앞서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 대사를 만난 자리에서도 한일 관계 개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총리는 “한일관계에 여러 어려운 문제가 있지만 두 나라가 지혜를 갖고 잘 관리해나가기를 바란다”면서 “단 한 번의 방문으로 모든 것이 해결될 것으로 기대하지는 않지만 한 발짝 나가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도쿄=정영현기자 yhchung@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