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71578 0582019102255771578 05 0507002 6.0.16-HOTFIX 58 스포츠월드 34177200

[SW엿보기] 김태형 두산 감독, 초반 승부수 강조한 이유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잠실 권영준 기자] “초반에 승기를 반드시 잡고 간다.”

김태형 두산 감독이 공격적인 경기 운영을 예고했다.

프로야구 두산은 22일 잠실구장에서 펼쳐지는 키움과의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한국시리즈 1차전에 나선다. 경기를 앞두고 김태형 감독은 “키움은 불펜을 많이 활용한다. 그런데 반대로 생각하면 선발이 무너져서 불펜을 활용하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하며 “불펜이 나오더라도 선발을 무너트리면 된다. 반드시 초반 승기를 잡고 간다”고 강조했다.

이날 두산은 에이스 조쉬 린드블럼이 선발 등판한다. 이에 맞서는 키움은 에릭 요키시가 나선다. 요키시는 올 시즌 두산을 상대로 완봉승 포함 5경기 2승2패 평균자책점 3.19로 강했다. 특히 두산의 왼손 타자를 상대로 강한 면모를 보였다. 김태형 감독은 “브리검은 우리를 상대로 그리 좋은 기억이 없다”라며 “요키시를 이미 예상했다”고 설명했다. 김태형 감독은 전날 미디어데이에서도 “이미 준비는 마쳤다”고 다부진 목소리를 말했다. 실제 이날 타선을 살펴보면 박건우-정수빈-페르난데스-김재환-오재일-허경민-최주환-김재호-박세혁 순으로 라인업을 짰다. 상위 타선은 팀 대표 타자라는 믿음을 준 것이고, 하위타선은 좌타자가 몰리지 않도록 조정한 부분이 눈에 띈다.

김태형 감독은 “기록상 우리가 좌투수에 약한 모습이었지만, 전체적으로 보면 타선 전체 기록이 떨어졌다. 좌투수에 약하다는 부분에 예민하게 반응하고 있는 것”이라며 “어차피 주사위는 던져졌다. 선수들 대부분 5년째 한국시리즈를 하고 있다. 정규리그처럼 편안하게 하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눈빛을 번뜩였다.

young0708@sportsworldi.com / 사진=OSEN

ⓒ 스포츠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