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71362 1102019102255771362 08 0803001 6.0.19-RELEASE 110 조선비즈 42793526 false true false false 1571731973000 1571732009000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신분증' 시대 열린다

글자크기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신분증’ 시대가 열릴 전망이다. 신원인증(Decentralized Identity·DID) 데이터를 네트워크에 연결된 여러 컴퓨터에 분산 저장, 보다 안전하게 개인정보를 보호하는 것이다. 기존의 중앙집권형 디지털 체제에서는 해커가 특정 시스템을 공격하면 손쉽게 개인정보를 탈취할 수 있었다. DID가 공인인증서를 대체하는 새로운 방식의 모바일 신분증으로 자리잡을지 주목된다.

DID 글로벌 인증 표준화·보급을 주도하는 DID 얼라이언스 코리아는 22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발대식을 갖고 출범을 알렸다. 얼라이언스에는 금융결제원, 신한은행, 농협은행, 삼성SDS, 라온시큐어 등 국내외 46개 기업이 참가한다.

김영린 DID 얼라이언스 코리아 회장(전 금융보안원장)은 "디지털화와 정보의 분산 관리가 핵심인 블록체인 생태계에서 신원증명을 전 인류가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다"면서 "관련 기업·기관이 참여하는 기술의 국제화·표준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조선비즈

타허 엘가말 세일즈포스 보안부문 CTO가 22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열린 ‘DID 얼라이언스 코리아 2019’ 행사에서 강연하고 있다./설성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얼라이언스 출범을 기념해 열린 콘퍼런스에는 인터넷 보안통신 기술표준 SSL(Secure Sockets Layer)의 창시자인 타허 엘가말 세일즈포스 보안부문 최고기술책임자(CTO)가 강연자로 나섰다.

엘가말 CTO는 "많은 사람들이 완벽한 디지털 세상을 구축하는데 기여했고 상당한 진보를 이룬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여전히 보안 문제에 대해서는 과거의 실패에 대해 반성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안전한 방법으로 인증을 증명해야 하며, 데이터에 대한 권한을 분산하고 개인정보 보안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엘가말 CTO는 "최적의 보안은 분산시스템에서 구현할 수 있다"면서 "한국에서 DID라는 시도를 한다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 블록체인 세상에서는 위·변조가 없는 디지털 서명을 사용하며, (정보에 대한) 신뢰를 보증한다"고 말했다. 그는 해커의 공격을 방어하기 위한 암호화가 깨질 수 있기 때문에 ‘민첩한 암호화’가 중요하며, 예상치 못한 공격에 대비한 유연한 디자인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설성인 기자(seol@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