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70936 0512019102255770936 02 0204001 6.0.17-RELEASE 51 뉴스1 0 related

'수천명 골프접대 의혹' 태광그룹 이호진 전 회장, 검찰 고발

글자크기

시민단체 "정관계 인사 4300명에게 골프접대 의혹" 주장

뉴스1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 2019.2.15/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승희 기자 =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57)이 전·현직 정관계 고위인사 수천명에게 고액 골프접대를 했다는 의혹으로 검찰에 고발됐다.

금융정의연대·태광그룹바로잡기 공동투쟁본부 등은 22일 오후 이 전 회장 등을 뇌물공여, 업무상 배임 및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는 내용의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이들은 "이 전 회장은 김기유 전 실장(티시스 대표이사)과 함께 계열사를 동원해 골프장 회원권과 고액 상품권을 판매하는 등 일감 몰아주기를 통해 비자금을 조성했다"며 "또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4300명에 달하는 전·현직 정관계 고위인사들에게 골프 접대라는 향응을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접대 받은 고위인사들 중에는 기재부, 공정위, 국세청, 금감원 공직자도 포함돼 청탁금지법 위반도 강력하게 의심된다"며 "특히 리스트에는 전직 경제관료들, 이른바 '모피아'들이 포함돼 이들이 배후에서 부당행위를 묵인하고 유착관계를 형성한 것이 아닌지 의심된다"고 덧붙였다.

이 전 회장은 수천억원대 횡령·배임 혐의로 수감생활을 하던 중 간암 치료를 이유로 2011년 4월 구속집행이 정지됐고, 이듬해 6월 병보석으로 풀려나 7년 넘게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았다.

하지만 지난해 10월 이 전 회장이 흡연·음주를 하고 거주지와 병원 이외 장소에 출입하는 모습이 언론에 포착되며 보석조건을 위반한 '황제보석' 의혹이 일었다. 이에 지난해 12월, 2차 파기환송심 재판부는 보석을 취소하고 이 전 회장을 구속했다.

대법원은 지난 6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혐의로 기소된 이 전 회장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조세포탈 혐의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 벌금 6억원을 선고한 원심이 확정됐다.

앞서 MBC 스트레이트는 지난해 11월 방송을 통해 태광그룹에게 고액의 골프접대를 받은 고위 관계자들의 이름과 접대 일시 및 접대 금액이 담긴 '골프접대 리스트' 관련 보도를 낸 바 있다.
seunghee@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