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67510 0512019102255767510 05 0508002 6.0.16-HOTFIX 51 뉴스1 0

NBA 23일 개막…'르브론 vs 레너드' LA 더비 관심

글자크기
뉴스1

LA 레이커스 르브론 제임스(왼쪽)와 앤서니 데이비스. (LA 레이커스 공식 SNS)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NBA가 막을 올리는 가운데 LA 레이커스 르브론 제임스와 LA 클리퍼스 카와이 레너드가 맞대결하는 'LA 더비'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2019-20 미국프로농구(NBA)는 23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9시 뉴올리언즈 펠리컨스와 디펜딩 챔피언 토론토 랩터스의 경기로 개막한다. 이어 오전 11시30분부터 레이커스와 클리퍼스의 LA 더비가 펼쳐진다.

관심을 모으는 경기는 LA 더비다. 레이커스 이적 후 두 번째 시즌을 맞이하는 제임스, 클리퍼스 이적 첫 시즌은 앞두고 있는 레너드의 대결이 관전 포인트다. 나란히 비시즌 전력을 보강했다는 점도 눈여겨 볼 대목.

레이커스는 앤서니 데이비스를 데려오며 지난 시즌 플레이오프에 오르지 못한 아쉬움을 달랬다. 데이비스는 '킹' 제임스와 함께 레이커스의 공격을 이끌 예정. 최대 약점이던 수비도 대니 그린과 에이브리 브래들리의 합류로 보완했다. 여기에 드와이트 하워드와 자베일 맥기는 골밑 싸움에 힘을 보탤 전망이다.

클리퍼스는 토론토를 우승으로 이끈 카와이 레너드와 폴 조지를 한꺼번에 영입하며 단숨에 우승 후보로 떠올랐다.다만 폴 조지는 부상으로 인해 이날 개막전 출전 가능성이 희박하다. 물론 클리퍼스는 루 윌리엄스와 몬트레즐 해럴 등 훌륭한 벤치 자원이 있기 때문에 여전히 강하다.

뉴스1

LA 클리퍼스 카와이 레너드. (LA 클리퍼스 공식 SNS)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NBA 30개 팀 단장들 중 14명이 클리퍼스가 파이널 우승 반지를 차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우승 경험이 있는 닥 리버스 감독과 '파이널 MVP' 레너드의 조합에 높은 점수를 준 것으로 보인다.

미국 LA타임스도 "두 팀의 맞대결은 올 시즌 NBA에서 가장 높은 예매율을 보였다"고 전했다. LA타임스에 따르면 올 시즌 NBA 티켓 예매율 1위는 이날 레이커스와 클리퍼스의 개막전이고, 2위는 양 팀의 크리스마스 매치로 나타났다.

한편 레이커스와 클리퍼스의 개막전은 스포티비2를 통해 생중계된다. 스포티비 나우에서는 올 시즌 NBA 주요 경기를 생중계할 예정이다.
doctor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