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66978 0562019102255766978 01 0101001 6.0.16-HOTFIX 56 세계일보 54455239 related

하태경 "文의 공수처 조속처리, '윤석열로부터 조국 수사 뺏겠다'는 것"

글자크기
세계일보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22일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에서 공수처법 조속 처리를 요청한 것을 "문 대통령 속뜻은 윤석열로부터 조국 수사 뺏어오겠다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이 예산 설명하는 시정연설에서까지 생뚱맞게 공수처 조속 처리 민주당에 지시했다"며 "문 대통령이 공수처 서두르는 건 조국 수사를 윤석열 검찰로부터 뺏어오겠다는 것으로 윤석열 검찰이 말을 안 들으니 말 잘 듣는 정치검찰 공수처 만들어 조국 일가 수사 방해하기 위한 꼼수다"고 지적했다.

그렇게 보는 이유에 대해 하 의원은 "어제 법사위 국감에서 김오수 (법무)차관이 자백했다"는 점을 들었다.

그는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일가 수사를 공수처가 가져올 수 있냐'고 질의하자 김 차관은 '가능하다'고 답변했다"며 "(이는) 문 대통령이 임명한 공수처장이 판단하면 윤석열 검찰로부터 조국 일가 수사 뺏어 올 수 있다는 것을 시인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의원은 "공수처 설치되면 대통령 마음대로 수사 좌지우지 할 수 있게 돼 정권 후반부에 터져 나오는 각종 권력형 비리도 막을 수 있게 된다"면서 "문 대통령과 민주당이 일방적으로 공수처 설치 강행하려 한다면 국민의 거센 저항에 직면할 것"임을 경고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사진=뉴시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